북한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첫 시험발사 성공”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9/29 [08:00]

북한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첫 시험발사 성공”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9/29 [08:00]

▲ 북한이 28일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 


북한이 28일 발사한 미사일은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인 것으로 확인됐다.

 

조선중앙통신은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하였다”라고 29일 밝혔다.

 

통신은 “첫 시험발사에서 국방과학자들은 능동 구간에서 미사일의 비행조종성과 안전성을 확증하고 분리된 극초음속 활공비행전투부의 유도기동성과 활공비행특성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하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8차 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개발 5개년 계획의 전략무기 부문 최우선 5대 과업에 속하는 극초음속 미사일 연구개발 사업은 순차적이고 과학적이며 믿음직한 개발공정에 따라 추진되어 왔다”라며 “이 무기체계 개발은 나라의 자립적인 첨단국방과학기술력을 비상히 높이고 우리 국가의 자위적 방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하는 데서 커다란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1월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에서 “가까운 기간 내에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를 개발 도입할 데 대한 과업이 상정되었다”라고 밝힌 바 있다.

 

통신은 또 시험발사 결과와 관련해 “성공적”이라며 “처음으로 도입한 암풀(앰플, ampoule)화된 미사일 연료계통과 발동기의 안정성을 확증하였다”라고 밝혔다.

 

이날 박정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국방과학부문 지도 간부들이 참관했다. 

 

박정천 비서는 “당의 국방과학기술중시정책을 높이 받들고 당 제8차 대회 결정관철을 위해 더욱 기세차게 들고일어남으로써 나라의 방위력을 백배 천배로 더더욱 강화하기 위한 사업에서 계속되는 거대한 성과들을 이룩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음속의 5배 속도에 예측 불가능한 궤도로 날아 방공망을 무력화할 수 있는 전략무기로 현재 중국, 러시아만 보유하고 있다. 미국은 개발 중이다.

 

합동참모본부는 28일 오전 6시 40분경 북한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200㎞ 이내, 고도는 앞서 지난 15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60㎞)의 절반 정도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극초음속미사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