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 사주, ‘윤석열 대검’이 기획한 국정농단 사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0/07 [17:42]

“고발 사주, ‘윤석열 대검’이 기획한 국정농단 사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10/07 [17:42]

‘고발 사주’ 의혹의 칼날이 이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으로 향하고 있다. 

 

김웅 국힘당 의원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의 통화 내용이 6일 공개됐다. 

 

MBC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은 조 씨와 전화통화에서 “방문할 거면, 거기가 (대검) 공공수사부 쪽이니까, 거기에 전화해놓겠다”라며 “제가 대검을 찾아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온 게 되니까 전 쏙 빠져야 된다”라고 말했다.

 

이 보도 이후 진보당과 민주당은 윤 전 총장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먼저 김재연 진보당 대선 후보 선거운동본부(이하 김재연 선본)는 7일 논평 <‘김웅 녹취록’, 윤석열 후보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를 발표했다.

 

김재연 선본은 논평에서 “녹취록에 ‘윤석열’ 이름이 나왔고 ‘윤석열 검찰’과 연관성을 숨겨야 한다는 의도도 명백히 드러난 만큼 ‘윤석열’ 후보에 대한 철저한 수사도 즉각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재연 선본은 “(고발 사주 의혹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이 선거를 앞두고 노골적으로 야당과 유착한 이번 사건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짚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7일 “이제는 윤 전 총장의 개입 여부를 철저하게 확인해야 한다. 공수처에 윤 전 총장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도 7일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검찰의 명백한 정치 개입이자 선거개입 사건’이 고발 사주 의혹이라며 “(고발 사주 의혹)은 손준성 검사와 김 의원 개인이 벌인 일이 아니라 ‘윤석열 대검’이 기획하고 국민의힘을 배우로 섭외해 국정농단을 일으키려 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아래는 김재연 선본 논평 전문이다. 

 

-----------아래--------------

 

[논평] ‘김웅 녹취록’, 윤석열 후보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 

 

‘김웅 녹취록’이 공개되었다. MBC 보도에 따르면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조성은씨와 통화하면서 “고발장은 ‘우리’가 만든다”, “(대검)공공수사부에 전화해놓겠다”, “제가 대검을 찾아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온 게 되니까 전 쏙 빠져야 된다”, “검찰이 받기 싫은데 억지로 받은 것처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동안 김웅 의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 “본인과 관련이 없다”라고 발뺌했으나 결국 모두 거짓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정도면 김웅 의원은 스스로 의원직을 사퇴하고, 공수처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리고 녹취록에 있는 고발장을 만든 ‘우리’가 누구인지, 대검 공공수사부에서 전화를 받은 사람은 누구인지도 철저히 밝혀야 한다. 또한, 녹취록에 ‘윤석열’ 이름이 나왔고 ‘윤석열 검찰’과 연관성을 숨겨야 한다는 의도도 명백히 드러난 만큼 ‘윤석열’ 후보에 대한 철저한 수사도 즉각 이뤄져야 할 것이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이 선거를 앞두고 노골적으로 야당과 유착한 이번 사건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국기문란 사건이라 할 것이다. 한 점 의혹도 없이 철저히 수사하여 반드시 단죄해야 한다.

 

2021년 10월 7일 

진보당 김재연 선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