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국가보안법 폐지 행동 곳곳에서 이어져

조석원 통신원 | 기사입력 2021/10/08 [22:43]

대구·경북, 국가보안법 폐지 행동 곳곳에서 이어져

조석원 통신원 | 입력 : 2021/10/08 [22:43]

▲ 경주에 도착한 국가보안법 폐지 전국대행진.  © 조석원 통신원

 

▲ 대구삼덕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대행진단.  © 조석원 통신원

 

▲ 대구에서 도보행진 하는 대행진단.   © 조석원 통신원

 

경북 경주와 대구에서 8일 국가보안법 폐지의 목소리가 울렸다.

 

지난 5일 제주에서 출발한 ‘국가보안법 폐지 전국대행진(이하 대행진단)’이 도착했고, 경주와 대구지역의 시민단체 회원들은 이날 함께 대행진을 진행했다. 

 

대행진단은 이날 오전 10시 경북 경주에 도착해 경주역-대릉원까지 행진하며 시민에게 국가보안법 폐지를 호소했다. 

 

대행진단은 이날 오후 2시 옛 대구형무소 터였던 대구삼덕교회 앞에서 ‘10월항쟁 정신계승, 국가보안법 폐지합시다’ 기자회견을 했다. 

 

기자회견이 끝나고 대행진 대구지역 참가자들은 대구 10월항쟁 75주년을 기념해 가창골 10월항쟁 기념탑까지 10km 대행진과 동시에 ‘기억의길’ 걷기를 진행했다. 

 

대행진단은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양심수를 석방하라”, “촛불 국민 명령, 국가보안법 폐지하라”라는 구호를 외치며 시민에게 국가보안법 폐지의 필요성을 알리는 선전물을 배포했다.

 

대구 가창골 10월항쟁 기념탑에 도착한 대행진단은 10월항쟁으로 희생된 영령들께 헌화했다. 

 

해방 후 미군정의 강압적인 식량 공출과 배급제에 맞서 시민들과 노동자들이 벌인 투쟁이 대구 10월항쟁이다. 1946년 10월 1일 대구에서 시작한 이 투쟁은 그해 12월 중순까지 남한의 73개 시·군으로 확대됐다. 

 

또한 대구·경북 지역은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과 예비검속 차원의 국가범죄가 많이 발생해 국가보안법의 피해를 많이 본 지역이다. 

 

  © 조석원 통신원

 

▲ 대구 가창골 10월항쟁 기념탑을 참배하는 대행진단.  © 조석원 통신원

 

  © 조석원 통신원

 

그리고 이날 오후 7시, 전교조 대구지부 강당에서 이정희 변호사의 ‘21대 국회가 국가보안법을 폐지해야 하는 이유’ 특별강연이 진행되었다. 

 

이정희 변호사는 ‘▲국가보안법의 현황과 사례 ▲국가보안법의 현재 ▲다시 국가보안법 폐지를 말하는 이유 ▲국가보안법의 불법성과 성격 ▲국가보안법의 존재 이유 ▲국가보안법 폐지 실패의 역사’ 등의 내용으로 강연했다.

 

이정희 변호사는 “국가보안법은 헌법 위의 법이다.  내란죄 참고인은 구금이 불가능하지만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참고인은 구금이 가능하다. 형사소송법이 금지하는 재구속도 가능하다. 파업 중인 노동자조차 국가보안법 위반 시 구속이 가능한 불법성도 있다. 특히 공안 담당자들에게 상금 수령까지 하도록 하는 비인간적인 악법”이라며 국가보안법의 비인간적인 불법성을 강조했다.  

 

또한 “많은 국민은 이미 국가보안법 폐지에 찬성하고 있다. 민주주의란 생각이 자유로워야 하며 토론에서 금기를 두어서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 이미 국가보안법을 반대하고 있는 것이다. 헌법이 최고의 가치로 그 기본원리가 법률에 관철돼야 하며, 통일에 대해 어떤 주장이든 듣고 토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이미 국가보안법 폐지에 찬성하고 있는 것”이라며 “국가보안법 폐지는 인권과 평화를 지키는 운동으로 이번 국회에서 반드시 폐지하도록 해야 한다”라며 강연을 마무리했다. 

 

이날 대행진에 참여한 대구경북 국가보안법 폐지 국민행동은 앞으로도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 이정희 변호사의 강연 모습.   © 조석원 통신원

국가보안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