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들의 대선 총사령부는 사실상 조선일보”

촛불전진, 긴급 분석 글 발표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0/12 [14:53]

“적폐들의 대선 총사령부는 사실상 조선일보”

촛불전진, 긴급 분석 글 발표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10/12 [14:53]

“조선일보가 적폐들의 대선 총사령부이다.”

 

촛불전진(준)이 12일 긴급분석 ‘이번 대선은 적폐언론과의 전면전이다’에서 이처럼 주장했다.

 

촛불전진(준)은 조선일보가 고발사주로 윤석열이 불리한 처지에 놓이자 이른바 ‘대장동’ 문제로 전환하는 ‘프레임 기술’을 발휘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촛불전진(준)은 “조선일보가 불을 붙인 대장동 논란은 정치권의 정치 쟁점을 완전히 뒤바꿔놓았다. 야당은 마치 조선일보의 지휘봉에 따라 움직이는 잘 조련된 맹견처럼 움직이고 있다. 여당 내에서도 이를 경선 승리의 열쇠로 활용하려는 후보와 정치인들의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았다. 보수언론과 일부 진보언론도 조선일보가 짜놓은 프레임을 따라가기는 매한가지다”라고 짚었다.

 

계속해 “적폐언론이 적폐기득권세력의 비빌 언덕, 최후 보루가 된 듯하다”라며 “최근 대장동 논란에서 보듯이 이번 대선에서 조선일보가 사실상 적폐세력들의 대선 전략을 기획하고 지휘하고 있다고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촛불전진(준)은 이번 대선에 대해 “조중동, 국힘당, 사이비 언론·지식인 등 주류기득권 적폐들을 한 편으로 하고 민주개혁세력을 다른 한 편으로 한 이번 대선은 조선일보가 주도하는 적폐언론과의 전면전 양상으로 전개될 것”으로 예측했다.

 

촛불전진(준)은 “조선일보의 지휘에 따라 국힘당 등 모든 반개혁세력이 이리떼처럼 달려드는 형국은 비단 대장동 사태에서만 그치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개혁세력은 이러한 적폐들의 속성과 대선 전략을 잘 파악하고 적극 대처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아래는 촛불전진(준) 글 전문이다. 

 

----------아래---------------

 

[긴급분석] 이번 대선은 적폐언론과의 전면전이다 

- 조선일보는 적폐들의 대선 총사령부 -  

 

1. 대장동으로 뒤덮인 대선

 

9월 2일, 인터넷 탐사보도매체 뉴스버스의 단독보도로 세상에 알려진 이른바 ‘고발사주’ 사건은 검찰 권력을 사유화하여 정부 여당을 공격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범죄행각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국민은 고발사주 사건을 검찰 쿠데타로 규정하고 정치검찰 해체와 윤석열 사퇴를 요구했다. 

윤석열은 위기에 몰렸고 국힘당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고발사주라는 것은 윤석열 후보를 낙마시키기 위한 민주당의 치졸한 정치공작 프레임”이라는 논리로 버티고 있던 윤석열에게 구원의 손길을 내밀어 준 것은 조선일보였다.

8월 말 ‘경기경제신문’이라는 지방지가 보도한 대장동 문제를 9월 추석을 앞두고 조선일보가 이재명 비리 의혹으로 규정하고 전면화시킨 것이다. 

추석 민심을 고발사주에서 대장동 게이트로 전환시킨 조선일보 특유의 소위 ‘프레임 전환’기술이 발휘된 것이다.

조선일보 보도 이후 대선 경선판은 대장동으로 완전히 뒤덮였다. 대장동 사건으로 민주당 경선은 정책선거에서도 멀어졌다. 기본소득 논쟁도 사라지고 오로지 대장동 논쟁만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조선일보가 불을 붙인 대장동 논란은 정치권의 정치 쟁점을 완전히 뒤바꿔놓았다. 

야당은 마치 조선일보의 지휘봉에 따라 움직이는 잘 조련된 맹견처럼 움직이고 있다.

여당 내에서도 이를 경선 승리의 열쇠로 활용하려는 후보와 정치인들의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았다. 보수언론과 일부 진보언론도 조선일보가 짜놓은 프레임을 따라가기는 매한가지다. 

검찰의 수사도 정공법이 아닌 정치적 눈치 보기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

여야검언 모두가 대장동이라는 목표를 향해 경쟁하며 질주하는 경주마처럼 이재명을 향한 총공세를 펼치고 있는 형국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을 제기한 조선일보를 향해 “이재명 죽이기, 윤석열 살리기 목적의 기획된 작품”이라며 “대선과 민주당 경선에서 손을 떼라”라며 정면 대응을 예고했다. 

 

2. 적폐세력들의 진보개혁 파괴공작의 양상

 

정권교체 이후 촛불항쟁을 파괴하기 위한 적폐기득권세력의 정치여론 공작은 더욱 교묘해졌고 전방위적이며 여론의 눈치를 거의 보지 않는다. 검언정사(검찰, 언론, 정치, 사법)가 하나의 몸뚱아리로 모든 개혁과 진보를 범죄로 몰아가는 방식이다. 

 

1) 범죄자를 피해자로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폭행 범죄를 무혐의 결정한 검찰이 김학의의 해외 도주를 막은 청와대, 검찰 직원을 불법 출금 혐의로 기소했다.

- 윤석열 총장 시절 대검찰청은 윤석열의 장모인 최은순을 사기 사건의 피해자로 규정하는 변호문건을 작성하였다. (최은순은 사기 범죄자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구속되었다고 보석 석방된 상태다.) 

- 조국 전 장관, 이인영 장관 등에 의해 명예훼손으로 고발당한 후 10여 차례 출석을 거부하다가 체포되었던 가로세로연구소 출연진 3인에 대한 구속영장을 검찰이 기각했다. 풀려난 이들은 “(명예훼손, 모욕 혐의) 이런 사안으로 체포가 돼야 하는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했다. 

 

2) 개혁(진보)을 범죄로 

- 탈원전은 문재인 정부의 대선공약이자 정부의 정책이다. 수명을 다한 월성원전 1호기 폐쇄를 추진하던 정부의 정책을 감사원이 범죄시하면서 산자부 공무원 3인이 기소되었다.

- 민영개발을 공영개발로 추진하려다 ‘민관합작방식’으로 절반의 성공을 거둔 대장동 개발 사업을 부정비리 사건으로 둔갑시키려 하고 있다. 

-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며 근 30여 년을 헌신한 윤미향 의원을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한 파렴치범으로 몰고 있다.

- 검찰개혁을 위해 취임한 조국 전 장관을 반칙과 특권, 부패의 상징으로 몰아 온 가족을 범죄 가족으로 낙인찍었다. 

 

3) 범죄 물타기, 감추기, 바꿔치기 

- 고발사주 사건이 폭로되자 제보자를 공격하고 국정원장 배후설을 주장하면서 물타기를 하고 고발사주 대 제보사주라는 구도를 만들어냈고 결국 공수처가 고발사주와 제보사주 모두를 수사하게 만들었다.

- 고발사주 사건을 물타기 한 후 사건을 감추기 위해 대장동 문제를 이재명 후보의 비리의혹 사건으로 몰아가고 있다.

- 곽상도 아들의 50억 퇴직금 사건이 폭로되고 대장동 사건이 국힘당 비리 사건으로 드러나게 되자 10월 2일 곽상도가 사퇴하였다. 그리고 3일 후인 10월 5일 조선일보가 윤미향 의원이 위안부 후원금을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는 내용의 단독기사를 내보냈다. 언론 지면에 곽상도의 비리사건은 사라지고 윤미향 의원 관련 기사가 도배되기 시작했다. 

 

3. 적폐들의 대선 총사령부

 

검찰개혁에 정면으로 도전했던 윤석열 체제는 촛불국민들의 항쟁으로 종말을 고하고 검찰의 주도력은 약화되었다.

검찰발 기사를 받아쓰던 언론이 이제는 사건을 기획하고 여론을 형성하면 그것을 검찰, 사법부가 확정, 합법화해주는 식으로 적폐기득권 체제 유지의 주도세력이 되고 있다. 그 언론의 우두머리가 조선일보이며 현재 적폐기득권세력의 정권찬탈 음모의 총사령부 역할을 하고 있다. 

조선일보의 집중 보도와 논조에 따라 한국 정치판이 출렁이고 국힘당을 비롯한 수구적폐들의 정치공세가 뒤따르는 것이 한국의 정치풍경이다. 

 

적폐정치세력들도 여론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가진 언론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 

10월 3일 윤석열 캠프의 이상일 공보실장은 논평에서 대장동 비리에 대해 “검경 수사와 별개로 언론은 유동규 위선을 철저히 파헤칠 것”이고 “이재명 후보가 게이트의 정점임을 짐작게 하는 충격적 사실들도 언론 취재로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이낙연 후보는 대장동비리 의혹을 경선과정에서 계속 추궁하는 근거가 “다수 언론이 보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검찰도 각종 고발사건에서 입건, 기소의 근거도 언론보도를 그 근거로 삼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적폐언론이 적폐기득권세력의 비빌 언덕, 최후 보루가 된 듯하다.

최근 대장동 논란에서 보듯이 이번 대선에서 조선일보가 사실상 적폐세력들의 대선 전략을 기획하고 지휘하고 있다고 해야 할 것이다. 

 

4. 이번 대선은 적폐언론과의 전면전

 

이번 대선은 적폐언론 특히 조선일보와 전면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조중동, 국힘당, 사이비 언론·지식인 등 주류기득권 적폐들을 한 편으로 하고 민주개혁세력을 다른 한 편으로 한 이번 대선은 조선일보가 주도하는 적폐언론과의 전면전 양상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조선일보의 지휘에 따라 국힘당 등 모든 반개혁세력들이 이리떼처럼 달려드는 형국은 비단 대장동 사태에서만 그치지 않을 것이다. 

조선일보의 보도와 논조가 공격 목표이자 공격 신호, 공격 방법이 되어 적폐세력들이 민주개혁세력을 물어뜯을 것이다. 

민주개혁세력은 이러한 적폐들의 속성과 대선 전략을 잘 파악하고 적극 대처해야 한다. 

 

우선, 이재명 후보의 각오처럼 정면돌파의 길로 가야 한다. 물러설 곳은 없다. 물러설 이유도 없다. 한발 물러서면 더 물어뜯는 게 저들의 속성이다. 

 

그리고 민주개혁세력들이 당면해서 조선일보를 압도적 여론으로 몰아붙여 손발을 묶어야 한다. 

정치공작, 대선 공작을 중지하고 손을 떼게 만들어야 한다. 부수 조작에 관한 책임을 끝까지 물어 지원금을 환수 조치하고 과징금을 무조건 부과하도록 만들어야 하며 가짜뉴스처벌법이 하루속히 통과되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 

조선일보의 가짜뉴스 하나하나를 절대로 묵과하지 말아야 하며, 통일나눔펀드 비리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도 요구해야 한다. 

 

민주개혁세력들의 단결된 힘으로 적폐들의 대선 총사령부, 조선일보를 제압하자.

 

2021.10.12.

촛불전진(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