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10월 13일

아침브리핑 | 기사입력 2021/10/13 [08:51]

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10월 13일

아침브리핑 | 입력 : 2021/10/13 [08:51]

1. 이재명 “경기도 국감 받은 뒤 지사직 사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지사로서 할 수 있는 범위까지 최대한 책임을 다하겠다는 것이 제 기본 입장”이라며 “경기도 국정감사를 정상적으로 수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사직 사퇴에 대해서는 “국감 이후에 다시 판단하고 말씀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야당의 ‘대장동’ 공세를 우려해 국감 전 사퇴를 제안했지만 이재명 지사는 ‘정면 돌파’를 선택했습니다.

 

한편 민주당 대선 경선 결과에 이의제기를 한 이낙연 전 대표 측은 무효표 처리에 대해 소송 가능성까지 거론했습니다. 민주당 대선주자였던 김두관 의원은 원팀 단결과 대선 승리를 위해 이낙연 전 대표가 직접 나서서 승복연설을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낙연 전 대표가) 정치적으로 승복해야 할 상황”이라며 “내일(13일) 최고위에서 정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2. 문재인 대통령 “대장동 의혹, 검경 협력해 신속·철저하게 수사하라”…검찰, 김만배 사전영장 청구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데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지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검·경은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검찰은 뇌물 공여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횡령 등 혐의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구속영장에는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50억원 뇌물공여 혐의도 기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장동 개발’ 의혹의 또다른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는 “(김만배씨로부터) 50억원씩 7명에게 350억원을 주기로 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3. 김정은 국무위원장 “우리 주적은 미국·남조선 아니야”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기념연설에서 “우리의 주적은 전쟁 그 자체이지 남조선이나 미국, 특정한 그 어느 국가나 세력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그러면서 “(미국이) 우리 국가에 적대적이지 않다는 신호를 빈번히 발신하고 있지만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수 있는 행동적 근거는 하나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남한의 ‘이중기준’을 다시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4. ‘무면허 음주 운전·경찰 폭행’ 장제원 아들 노엘 구속

 

법원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장용준(예명 노엘)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장씨는 지난달 18일 무면허 음주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의 음주측정 요구를 거부하면서 경찰관을 폭행했습니다. 장씨는 변호인을 통해 “저의 잘못에 대한 죗값을 달게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