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10월 15일

아침브리핑 | 기사입력 2021/10/15 [08:56]

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10월 15일

아침브리핑 | 입력 : 2021/10/15 [08:56]

1. 홍준표·유승민, 윤석열 ‘당 해체' 발언에 “오만방자” “눈에 뵈는게 없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을 향한 다른 후보들의 거친 공격에 반발하며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참 오만방자하다.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며 “그 못된 버르장머리 고치지 않고는 앞으로 정치 계속하기 어렵겠다”고 지적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눈에 뵈는 게 없나”라며 “지지도 좀 나온다고 정치가 그리 우습게 보이고 당이 발밑에 있는 것 같나”라고 비판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분명한 실언이다. 당원을 모욕하는 것이기도 하다”라고 밝혔습니다.

 

2. 법원 “윤석열 정직 2개월 징계 처분 정당…면직도 가능”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 당시 법무부에서 받은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이 적법했다는 1심 판결이 나왔습니다. 재판부는 판사 사찰, 채널A 사건 감찰 및 수사방해 등 “인정된 징계 사유는 검찰 사무의 적법성과 공정성을 해하는 중대한 비위행위”라며 “(이런 사유는) 면직 이상의 징계가 가능하기 때문에 정직 2개월의 징계처분은 징계양정 범위의 하한보다 가볍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전 총장의 총장직 사퇴와 정계 진출 명분이 사라졌다고 비판했습니다. 당시 법무부 장관으로 윤 전 총장에게 징계를 내린 추미애 전 장관은 “만사지탄”이라며 “윤 전 총장은 지금이라도 국민에게 석고대죄하고, 후보직 사퇴와 정계 은퇴를 선언하라”고 요구했습니다.

 

3. 화천대유 김만배 구속영장 기각…이정수 중앙지검장 “녹취록 속 ‘그분’ 정치인 아니다”

 

법원이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피의자의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성이 큰 반면에,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은 충분히 소명되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한편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 담겼다는 ‘천화동인 1호 절반은 그분 것’이라는 김만배씨의 발언과 관련해 “언론 보도와 저희가 알고 있는 자료는 사뭇 다른 측면이 있다”며 “’그분’이라는 표현이 한 군데 있지만, 정치인 그분을 얘기하는 게 아니라 다른 사람을 지칭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만배씨는 “‘그분’은 전혀 없고, 그런 말을 한 기억도 없다”며 “천화동인 1호는 제가 주인”이라고 말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