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일본 겨냥해 “역사 부정하는 자에게는 앞날이 없다”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0/19 [10:11]

북한, 일본 겨냥해 “역사 부정하는 자에게는 앞날이 없다”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10/19 [10:11]

북한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행보를 두고 “역사를 부정하는 자들에게는 앞날이 없다”라고 경고했다.

 

북한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9일 “최근 일본의 새 내각이 선임정권들의 역사외곡(왜곡)정책을 그대로 이어가려는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놓고 있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기시다 총리와 한 전화 통화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이라며 “생존해 있는 피해자 할머니가 열세 분이므로 양국이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한국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8일 첫 국회 연설에서도 “일관된 입장에 따라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가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일본은 강제 징용 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위안부 문제는 2015년 한·일 외교장관 간 ‘위안부 합의’로 완전히 해결됐다는 입장이다.

 

매체는 “관방장관과 외상, 방위상, 경제산업상 등 내각의 요직인물들 모두가 독도문제, 일본군성노예 및 강제징용피해자배상문제 등 과거사문제에서 아베-스가 정부가 추구해온 역사외곡정책을 고수할 것이라고 떠들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 독도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에 대해 “역사외곡책동에 광분하는 것을 보면 역시 왜나라 것들은 영원히 개종될 수 없는 날강도적인 족속들이 분명하다”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매체는 또 “죄를 지었으면 응당 사죄하고 반성하는 것이 초보적인 상식이고 도덕”이라며 “그러나 역대로 일본의 집권세력들은 저들의 과거 죄악을 한사코 부정하고 더 나아가 ‘독도영유권’을 운운하는 등 영토강탈야망을 숨기지 않았으며 이번에 새로 출범한 기시다 내각 역시 이를 답습하기에 급급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이 천하가 다 아는 역사적 사실들을 한사코 부정하며 남의 땅을 제 땅이라고 우길수록 그것은 우리 겨레의 분노를 더욱 야기시키고 조선민족 앞에 결산 받아야 할 죄악의 무게만 가증시킬 뿐”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남측을 향해서는 “이러한 일본 반동들을 다 불러대도 모자랄 판에 남조선이 그 무슨 ‘소통과 협력, 기대’ 등을 역설해대며 관계개선을 구걸하는 추태를 부리고 있는 것”이라며 “이것은 천년숙적에게 머리를 조아리는 가련한 친일굴종행위로서 온 겨레의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 파렴치한 섬나라 족속들과는 추호의 양보나 타협이란 있을 수 없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일본 반동들의 무분별한 역사외곡책동은 스스로 제 무덤을 파는 결과만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