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신형 SLBM 잠수함에서 시험발사 성공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0 [07:00]

북한, 신형 SLBM 잠수함에서 시험발사 성공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10/20 [07:00]

 

▲ 북한이 2021년 10월 19일 잠수함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를 진행하는 장면.  

 


북한이 전날 잠수함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를 성공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노동신문은 “국방과학원은 19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하였다”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국방과학원은 5년 전 첫 잠수함발사전략탄도탄을 성공적으로 발사하여 공화국의 군사적 강세를 시위한 ‘8.24영웅함’에서 또다시 새 형의 잠수함발사탄도탄을 성공시킨 자랑과 영광을 안고 당 중앙에 충성의 보고를 드렸다고 하였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방과학원은 측면기동 및 활공도약기동을 비롯한 많은 진화된 조종유도기술들이 도입된 새 형의 잠수함발사탄도탄은 나라의 국방기술고도화와 우리 해군의 수중작전능력향상에 크게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라고 전했다.

 

이날 시험발사는 유진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장, 김정식 당 중앙위 군수공업부 부부장과 국방과학원 지도 간부들이 지도했다.

 

신형 SLBM은 북한이 지난 11일 국방전람회에서 공개한 ‘미니 SLBM’으로 ‘풀업(pull-up)’ 기동 특성을 보인 것으로 추정된다.

 

풀업기동은 정점 고도에 이른 뒤 하강하다 운동 방향이 다시 위쪽으로 솟구치는 방식의 궤적을 그린다. 일반 탄도미사일의 포물선 궤적과 달라 레이더 탐지와 요격이 어렵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10시 17분께 함경남도 신포 동쪽 해상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으며 고도 약 60㎞, 사거리 약 590㎞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북한은 2016년 8월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진행된 잠수함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에 대해 “성공 중의 성공, 승리 중의 승리”라고 평가한 바 있다.

 

북한은 당시 “최대발사심도에서 고각발사체제로 진행된 시험발사를 통하여 탄도탄 냉발사 체계의 안전성과 대출력 고체발동기의 시동특성, 출수 후 비행시 탄도탄의 계단별 비행동력학적 특성을 재확인하고 계단열 분리체계와 조종 및 유도체계들의 믿음성, 재돌입전투부의 명중정확도를 비롯한 탄도탄의 핵심기술지표들이 작전적 요구에 완전히 도달하였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당시 시험발사에 성공한 잠수함을 ‘8.24영웅함’으로 칭한 것으로 보인다.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