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10월 20일

아침브리핑 | 기사입력 2021/10/20 [09:01]

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10월 20일

아침브리핑 | 입력 : 2021/10/20 [09:01]

1. 민주당, ‘가짜 돈다발 사진’ 김용판 윤리위 제소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조직폭력배에게 돈을 받았다며 ‘가짜 돈다발 사진’을 제시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의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습니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면책 특권 뒤에서 허위조작된 정보를 가지고 국민들 앞에서 이야기한다는 것 자체를 품위 유지 및 윤리 위반 사안을 위반한 것이라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국민의힘은 국감을 허위 날조의 장으로 만든 데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며 “(김용판 의원은)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기회에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2. 윤석열 “전두환, 정치 잘했다” 발언 논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정치를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은 “전두환 전 대통령까지 찬양하는 윤 전 총장의 수준 낮은 역사인식과 반복되는 참담한 발언에 국민들은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광주 5·18 관련 단체들은 성명을 내고 “5·18 민주화운동 학살 원흉인 전두환을 비호하고 광주와 호남시민의 명예를 실추시킨 윤 전 총장은 즉시 사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비판여론에도 불구하고 윤석열 전 총장은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배울 점이 있다는 건 전문가들도 다 하는 이야기다. 호남분들 중에도 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3. 조성은, ‘고발 사주’ 김웅 녹음파일 공개

 

‘고발 사주’ 사건 제보자 조성은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통화 녹음파일을 언론을 통해 공개했습니다. 김웅 의원은 녹음파일에서 “고발장 초안을 아마 저희가 만들어서 일단 보내 드릴게요” “고발장을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남부 아니면 조금 위험하대요” “고발장, 만약 가신다 그러면 그쪽에다 얘기해 놓을게요”라고 말했습니다. 녹음파일에는 ‘저희’ ‘그쪽’ 등 배후가 있음을 시사하는 표현이 적지 않게 나옵니다. 김웅 의원은 “고발장, 이건 관련해서 저는 쏙 빠져야 돼.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거에요”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4. 북한 “잠수함서 신형 SLBM 발사 성공”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0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19일 신형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1발을 탐지했으며, SLBM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군 당국은 이날 발사된 미사일을 고도 약 60㎞, 사거리 약 590㎞로 분석했습니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는 긴급회의를 열고 “깊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규탄한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