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장의 사진] 윤석열, 국민을 개로 본다는 거지?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1:57]

[한 장의 사진] 윤석열, 국민을 개로 본다는 거지?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10/22 [11:57]

▲ 윤석열 전 총장이 22일 새벽 SNS에 올린 사진과 글. 논란이 일자 현재는 삭제되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SNS에 올린 사진을 보고 국민이 분노를 표하고 있다. 

 

해당 사진은 현재 삭제되었다.

 

윤 전 총장은 21일 국힘당 중앙당사에서 청년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논란이 된 발언의)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하게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부산에서 당원들과 만나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 그거는 호남 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라고 말해 거센 비난을 받았다. 

 

국힘당 안에서도 비판이 제기되자 마지못한 듯 21일 자시의 발언에 대해 ‘유감’이라고 표현했다. 기자들이 ‘유감 표명을 사과 혹은 사죄라는 의미로 받아들여도 되느냐’는 질문엔 “유감 표현으로 받아들여 달라”라고 말해 다시 논란이 일었다. 

 

그런데 ‘유감’ 발언 이후 22일 새벽, 자신의 SNS에 ‘개에게 사과를 먹이는 사진’을 올린 것이다.  

 

이를 본 국민은 “국민을 개로 보는 것이다”, “이놈이 대통령 되면 국민을 개로 볼 것이며 5.18이 다시 일어날 것이다. 국힘당은 원래 그런 놈들이었단다”, “저거(윤석열) 아주 개차반이네,,”. “윤석열에게 국민은 개라는 말??”, “국힘의 민낯임? 국민을 뭐라고 생각하는 걸까?”, “저질이다.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 준 것에 대한 공감도 예의도 없네. 인간말종”, “나라와 국민을 개망신”라며 분노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정치인으로서 함량 미달이지만 인간으로서도 함량 미달이다. 

 

윤 전 총장에게 할 욕도 아깝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