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오늘(23일) 방한, 한미 종전선언 논의 더 이어갈까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0/23 [10:27]

성 김 오늘(23일) 방한, 한미 종전선언 논의 더 이어갈까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10/23 [10:27]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3일 한국에 온다. 

 

성 김 대표는 24일 오전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북한과 대화 재개를 위한 방안 등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성 김 대표의 방한이 눈길을 끄는 것은 지난 18일(현지 시각) 노규덕 본부장과 워싱턴 D.C.에서 북핵 수석대표 회의를 한 지 1주일도 안 돼 다시 만나기 때문이다. 

 

당시 성 김 대표는 노 본부장과 회의를 마치고 “한국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이번 주 서울을 방문해 이런 논의들과 다른 상호 관심사들을 계속 다룰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리고 한겨레신문은 지난 20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12일(현지 시각) 종전선언 문안을 놓고 협의했다고 보도했다. 

 

그래서 이번 성 김 대표가 방한해서 종전선언에 대한 논의를 구체화할 것이라는 예측이 많다. 

 

하지만 북한은 종전선언에 앞서 남한이 서로에 대한 존중 보장과 북한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 이중적인 태도를 버려야 하며, 이를 낳는 북한에 대한 적대시 관점과 정책에서 벗어나라고 요구하고 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을 채택하려면 말보다 실천으로 변화된 모습을 보이라고 주문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미 양국이 회의에서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지 사람들이 주목하고 있다.

 

성 김 대표는 24일 회의를 마치고 출국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