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11월 22일

아침브리핑 | 기사입력 2021/11/22 [09:16]

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11월 22일

아침브리핑 | 입력 : 2021/11/22 [09:16]

1. 문 대통령 “부동산, 임기내 하락 안정세 목표”…”재난지원금, 내각 신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특히 주택 공급에 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면 좋았겠다”며 “정부는 남은 기간 동안 하락 안정세까지 목표를 두고 있다” “임기 마지막까지 해결 실마리를 찾겠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서는 “우리 내각의 판단을 신뢰한다”면서 “피해가 많은 분들을 우선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손실보상법에서 제외된 관광이나 여행업, 문화예술업 분야에 대해서도 더 많은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2. 이재명 “변화와 혁신, 국민적 여망에 부응 못해 반성”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연일 자기 반성과 당 쇄신에 대한 메시지를 내놓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이재명다움으로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을 끌어내고 새 시대를 준비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오히려 이재명이 민주당화 되었다’는 지적에는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면서 “이재명조차도 변화와 혁신이라는 국민적 여망에 부응하지 못했다는 반성을 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또 “(민주당이) 국민이 기대하는 개혁성과를 충분히 만들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후보는 “저부터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그 마음으로 돌아가 새로 시작하겠다”며 “저의 이 절박한 마음처럼 우리 민주당도 확 바뀌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민주당은 21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당 쇄신과 선거대책위원회 혁신을 위한 모든 권한을 이 후보에게 위임하기로 만장일치로 의결했습니다. 이 후보는 “조속히 쇄신 방안을 만들어 집행하고 국민 여러분께 보고 드리겠다”며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3. 윤석열, 김종인 ‘총괄’, 김병준 ‘상임’ 선대위 인선 확정…김한길은 새시대위원장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이준석 대표가 맡기로 했다”며 선대위 인선을 확정했습니다. 중도 확장을 위한 별도 기구인 새시대준비위원장은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가 맡았습니다. 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의 ‘원톱’ 지위를 지켜주면서, 반문연대 빅텐트를 치고자 하는 윤 후보의 의지도 동시에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김한길 전 대표를 겨냥해 "이름은 한길, 가는 길은 여러 길, 다다르면 막힌 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뒤로 후퇴하고 퇴행적으로 갈 때 우리는 좀더 젊고 참신한 세력으로 전진해나가자"고 밝혔습니다.

 

4. 송영길, 윤석열 일가는 “크리미널 패밀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 특별위원회’(특위) 1차 회의에서 “윤석열 가족비리는 수위의 한계를 넘어섰다”며 “가족 전체가 일종의 크리미널 패밀리가 아닌가, 이런 지적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특위 활동을 통해 윤석열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대장동 대출 부실 수사 의혹, 김건희씨의 주가조작·논문 및 이력 조작 의혹, 윤 후보 장모의 부동산 불법 투기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파헤칠 계획입니다. 한편 민주당 ‘화천대유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윤 후보가 부산저축은행 수사 당시 대장동 관련 자금 흐름은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며 윤 후보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