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11월 25일

아침브리핑 | 기사입력 2021/11/25 [08:36]

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11월 25일

아침브리핑 | 입력 : 2021/11/25 [08:36]

1. 민주당 당직자 일괄 사의…이재명 “민생·개혁 입법 과감하게 추진”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 수석부의장, 수석대변인 등 주요 당직을 맡은 의원들이 당 쇄신 차원에서 일괄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를 중심으로 한 선거대책위원회 개편 작업과 함께 전반적인 당 혁신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명 후보는 이와 관련해 “대선 승리를 위해서 모든 것을 내려놓은 용단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재명 후보는 “국민들이 명령하고 당원들이 지시하는 일에 대해 우리가 충분히 그 책임을 다했는지 많은 국민들께서 의구심을 갖고 계신다”며 “현재 상태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실천을 과감하게 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신속한 민생·개혁 입법을 언급하며 “단독으로 처리할 수 있는 건 하자”고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는 국민들의 어려움을 책임지지 못했다며 큰절을 하고 사죄하기도 했습니다.

 

2. 윤석열-김종인, 만찬회동…김 “확정적 얘기 안 해” 윤 ”시간 더 필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저녁을 함께 먹으며 회동했지만 김 전 위원장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여부는 결론짓지 못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회동 뒤 “사전에 (선대위를) 제대로 정비하고서 출발하자고 이야기했다”면서도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여부에 대해서는 “확정적인 이야기를 안 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도 “(김 전 위원장이) ‘어떻게든 잘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그리고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는 문제는 시간을 좀 더 갖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밝혔습니다.

 

3. 민주당 ‘전두환 끝장환수법’ 재추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두환의 미납 추징금을 사후 집행하기 위해 “과거 천정배 전 의원이 상속재산에도 추징이 가능하도록 발의한 법안이 회기 종료로 폐기됐지만 다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송 대표는 그러면서 “헌법 저촉 여부와 외국 입법 사례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천 전 의원은 2019년 전씨 사망 후 상속재산에 대해서도 추징금을 집행할 수 있도록 ‘전두환 끝장환수 3법’(형법·형사소송법·공무원범죄몰수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습니다. 이 법안은 전씨로부터 친족이나 제3자가 상속·증여받은 불법 재산을 몰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몰수 대상도 물건으로 한정하지 않고 금전과 그 밖의 재산으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