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기존 코로나 변이보다 5배 전파력..북한도 방역에 총력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14:26]

‘오미크론’, 기존 코로나 변이보다 5배 전파력..북한도 방역에 총력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11/29 [14:26]

델타변이 이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5차 대유행이 가시화한 가운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확산 중인 새 변이 ‘오미크론’에 대한 위험성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이 확인한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이다. 델타 변이 등 기존의 변이 바이러스보다도 훨씬 더 많은 50여 개의 돌연변이가 일어나, 더 쉽게 전파될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한겨레에 따르면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26일(현지 시각) 아프리카 남부 보츠와나에서 발견되고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확산 중인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위험 분석보고서’를 냈다. 유럽질병센터는 “오미크론 변이는 지난 11일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되고 14일 남아프리카에서, 26일 벨기에, 홍콩, 이스라엘에서 잇따라 확인됐다”라며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더 강하고, 면역회피(항체가 형성된 사람의 면역공격을 피해 감염시키는 것) 우려로 백신의 감염예방 효과를 낮추고 재감염의 우려도 있어 우려 변이(VOC)로 분류됐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28일 오후 10시 기준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된 국가는 보츠와나를 포함해 남아공·홍콩·벨기에·체코·이스라엘·영국·이탈리아·네덜란드·독일·호주·네덜란드 등 12개 국가에 이른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다른 변이보다 심각한 증세를 유발한다고 아직 단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는 “대학 연구에서 초기 보고된 감염은 젊은 층이 한층 가벼운 증상을 보였지만, 오미크론 변이의 심각성 정도를 알려면 적어도 며칠에서 여러 주가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도 오미크론의 세계적 확산 여부에 관심을 두고 긴장을 늦추지 않는 모양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세계적으로 또다시 δ변이비루스(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5배나 강한 새로운 종류의 변이비루스가 발견되어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중앙비상방역 부문에서는 새로운 변이비루스들의 급속한 전파상황에 대처하여 일꾼들과 근로자들이 최대로 각성 분발하고 고도의 자각적 일치성과 헌신성을 계속 견지해나감으로써 국가비상방역사업의 완벽성을 철저히 보장하도록 하는 데로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북한은 호흡기질환 등 만성질환이 있는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한 대책 마련하고 있으며, 기관·기업소·공장·농장 등 곳곳에서 체온 재기와 손소독, 마스크 착용 생활화, 건물·설비 등 소독강화를 주문했다.  

오미크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