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만 잠수함 건조 지원설? 미중 대결에 끌려 들어가서는 안 돼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10:17]

한국, 대만 잠수함 건조 지원설? 미중 대결에 끌려 들어가서는 안 돼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12/01 [10:17]

청와대가 11월 30일, 한국이 대만의 잠수함 건조 프로젝트에 비밀리에 지원하고 있다는 로이터 통신의 보도를 부인했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29일(현지 시각) 중국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대만이 지난 20년간 보유하기를 원했던 현대 재래식 잠수함을 건조하는데 최소 7개국이 비밀리에 기술, 부품, 인력을 지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이 보도한 7개국은 한국, 미국, 영국, 인도, 호주, 캐나다, 스페인이다. 

 

로이터 통신은 미국이 잠수함 건조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지원했으며 한국과 인도, 호주 등은 잠수함 건조 기술자, 엔지니어, 전직 해군 관계자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의 보도가 나오자 청와대 관계자는 30일 기자들에게 로이터 통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으나 “개인 차원에서 불법으로 대만에 정보를 제공한 경우가 있는지는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의 말을 해석하면 정부는 아니어도 한국의 국방 분야 관계자들이 개입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이 대만에 잠수함 건조 기술을 지원하고 있다는 것이 사실로 밝혀지면 미중대결의 첨예한 사안인 ‘대만’ 문제에 한국이 미국 편을 들었다는 것이 국제사회에 공표되는 것이다. 

   

이런 상황이 발생하면 한중관계는 심각해지고 한국의 경제는 타격을 받을 것이 예상된다. 

 

코로나19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 ‘엎친 격 덮친 격’이 될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편 일본은 대만 잠수함 건조 지원국 명단에 없다. 이에 대해 로이터 통신은 “대만 지원에 대한 논의가 일본에서 비공식적으로 논의됐지만, 중국이 어떻게 반응할지 우려돼 철회했다”라고 보도했다.

국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