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검토 안 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2/13 [10:35]

문재인,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검토 안 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12/13 [10:35]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 시각)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보이콧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호주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미국을 비롯한 어느 나라로부터 올림픽 보이콧에 대한 권유를 받은 적이 없다”라며 이처럼 말했다. 

 

그리고 일각에서 거론하고 있는 베이징올림픽 계기로 한 종전선언 추진에 대해서는 “관련국인 미국과 중국·북한 모두 원칙적인 찬성 입장”이지만 “북한이 미국의 대북 적대 정책 철회를 선결 조건으로 요구하고 있어 아직 대화에는 들어가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계속해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은 전쟁 종식은 물론 남북·북미 대화 재개의 중요한 모멘텀이자 비핵화 협상을 시작하는 출발점”이라며 “마지막까지 가급적 대화를 통해 접근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중국과 관련해서는 “한국은 미국과의 동맹을 외교와 안보의 근간으로 삼고 있으나,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중국과 관계도 매우 중요하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서 중국의 건설적 노력이 요구된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리슨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자협력 ▲지역·국제협력 등을 논의하고 수교 60주년을 맞아 양국관계를 ‘포괄적 전략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국제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