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태 반복한 미국..‘북한 인권’ 관련 비공개회의 열어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2/16 [13:37]

구태 반복한 미국..‘북한 인권’ 관련 비공개회의 열어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12/16 [13:37]

미국의 주도 아래 유엔 안보리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비공개회의를 열었다.

 

미국 등 7개 국가는 15일(현지 시각) 비공개회의를 끝내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북한의 인권 상황을 담은 공동성명은 미국과 영국, 프랑스, 비상임이사국인 에스토니아와 아일랜드, 노르웨이 그리고 이사국이 아닌 일본 등 7개 나라가 공동으로 작성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낭독한 공동성명에는 미국 등 북한을 적대하는 나라들이 꾸준히 제기해 왔던 ‘정치범수용소, 탈북자문제’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한 대량살상무기,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일본인 납치 문제도 언급됐다. 

 

이번 공동성명에 담긴 내용 대부분은 탈북자들의 증언만으로 북한 인권을 지적한 것으로, 이전과 별다른 것은 없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권탄압과 강제노동’이라는 이유로 북한의 리영길 국방상, 중앙검찰소, 북한의 4.26아동영화촬영소 등 개인과 기관을 제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대북 적대정책을 철회하지 않고 기존의 방식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