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통련 “내년 3월 대선에서 우리가 염원하는 정권 탄생시켜야”

이준일 재일동포 | 기사입력 2021/12/27 [16:39]

한통련 “내년 3월 대선에서 우리가 염원하는 정권 탄생시켜야”

이준일 재일동포 | 입력 : 2021/12/27 [16:39]

▲ 재일한국민주통일연합이 지난 26일 일본 나고야시에서 ‘2022년 대통령 선거 적폐청산 관철! 국가보안법 폐지! 평화통일 촉진! 한통련 전국 대표자 결의집회’를 개최했다.  © 이준일

 

재일한국민주통일연합(이하 한통련)이 지난 26일 일본 나고야시에서 ‘2022년 대통령 선거 적폐청산 관철! 국가보안법 폐지! 평화통일 촉진! 한통련 전국 대표자 결의집회’를 개최했다.

 

송세일 한통련 위원장은 “우리의 목표는 자주·민주·통일 실현이다. 이번 대선에서 우리가 목표로 하는 자주적 민주정권의 수립을 전망하면서 지금 어떤 정권을 탄생시켜야 하는가를 생각해야 한다. 절대 수구보수정권으로 회귀하지 말고 지금까지 민주화 통일운동 흐름에서 새로운 정권을 탄생시켜야 한다. 재외동포가 쟁취한 참정권을 행사해 내년 3월 대선에서 우리가 염원하는 정권을 탄생시켜야 한다”라고 호소했다.

 

▲ 송세일 한통련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이준일

 

이어 한통련의 지방본부, 회원단체의 의견표명이 있었다.

 

한성우 재일한국청년동맹 중앙본부 위원장은 박근혜의 사면에 대해 촛불혁명에 대한 배신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그는 “적폐세력을 일소하고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기 위해 국내의 청년들과 강하게 연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윤강언 한통련 히로시마 본부 부대표위원은 이번 대통령선거에 대해 조국의 미래를 전망하는 데 중요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선거에서 민주개혁을 진행할 수 있는 정권을 탄생시켜야 한다. 분단으로 이익을 얻을 수 있는 구조를 변혁시켜 조국통일을 실현하기 위해 싸워나가자”라고 호소했다.

 

한통련은 결의문에서 ‘▲적폐청산 관철, 촛불혁명의 민의에 부응하는 정권의 탄생 ▲국가보안법의 폐지, 한통련에 대한 반국가단체 규정 해제 ▲남북합의 이행에 의한 평화통일의 실현’ 등을 밝혔다.

 

조기봉 한통련 부위원장은 폐회사를 통해 “이번 대선에서는 결코 수구보수세력에 정권을 넘겨선 안 된다. 통일과 단결을 강화하고 앞으로도 자주·민주·통일운동에 매진해 나가자”라고 호소했다.

 

아래는 한통련 결의문 전문이다.

 

결의문

 

1,700만 촛불은 역대 군사독재정권, 수구보수정권에 의한 적폐를 청산하는 것을 요구하고 적폐의 권화라고도 할 수 있는 박근혜 대통령을 퇴진에 몰아넣고 마침내 옥중에 보냈다. 촛불혁명을 배경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권에는 당연히 적폐를 철저히 청산하는 것과 민주사회대개혁을 과감하게 진행하는 것이 책무가 되었다. 그러나 임기 말기를 맞이하려는 문 정권에 의한 적폐청산은 아직도 완전히 이뤄지지는 않고 있다. 재벌개혁을 축으로 하는 경제 민주화가 진행되지 않고 고용·생활·주거 등 민중의 기본적 생존권은 충분히 보장되어 있다고는 할수 없다. 우리는 적폐청산을 관철하고 촛불혁명 민의에 보답하는 차기 정권 탄생을 요구한다.

 

올해는 <국가보안법 폐지 국민행동>의 활발한 운동으로 국가보안법 폐지가 초미의 과제로 부상해 폐지로 전진했다. 그런데 여당<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 <국민의힘>은 대통령선거에 대한 영향을 우려하고 폐지 논의를 2024년 국회 회기말까지 일방적으로 연기하겠다는 민의를 뒤집는 폭거를 일으켰다. 민주와 통일을 탄압하는 국가보안법은 즉시 폐지되어야 하며 이 법에 의해 사로잡힌 양심수는 즉시 석방되어야 한다. 또 한통련에 대한 <반국가단체> 규정 해제도 말할 필요도 없다. 우리는 희대의 악법·국가보안법을 폐지하도록 차기 정권에 강하게 요구한다.

 

문 정권에는 김대중 대통령의 6.15 공동선언, 노무현 대통령의 10.4 선언을 계승하고 발전시켜 실천하는 것, 즉 평화통일의 실현을 향해 전진하는 것이 요구되었다. 이에 응하여 문 대통령은 2018년 김정은 위원장과 3차례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남북군사합의서라는 귀중한 남북합의를 이끌어냈다. 안타깝게도 현재 남북합의는 진전되지 않고 있으며 남북관계는 정체되어있지만 문 정권은 종전선언 제안을 활용하면서 대화 환경 조성을 노력하고 있다. 우리는 민족공조, 민족자주의 정신을 발휘함으로써 평화통일 실현으로 나아가는 차기 정권 탄생을 요구한다.

 

우리 한통련 전국대표자는 우리 목표인 자주·민주·통일을 실현하는 자주적 민주정부를 반드시 한국에 수립할 것을 전망하면서 활발히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2022년 대통령선거에서는 재외국민이 쟁취한 참정권을 제대로 행사함으로써 적폐청산을 관철하고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고 평화, 통일정책을 촉진하는 정권이 탄생하도록 전력을 다하는 것을 전국의 동지와 함께 결의한다.

 

2021년 12월 26일

 

2022년 대통령선거 적폐청산 관철! 국가보안법 폐지! 평화·통일 촉진! 한통련 전국대표자 결의 집회 참가자 일동

해외동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