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강제징용 ‘사도광산’ 유네스코 후보 선정..역사왜곡 더욱 노골화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2/28 [16:51]

일본 강제징용 ‘사도광산’ 유네스코 후보 선정..역사왜곡 더욱 노골화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12/28 [16:51]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징용 현장인 사도광산이 일본 문화심의회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됐다.

 

이에 정부는 28일 유네스코 ‘일본 근대산업시설’ 관련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정과 일본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결정된 것이라며 “매우 개탄스러우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유감을 표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7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가 한국인과 연합군 포로 등에 대해 강제노역이 있었던 (‘군함도’ 등) ‘일본 근대산업시설’ 관련 일본의 위원회 결정 불이행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하고 충실한 이행을 촉구한 것을 상기하며, 일본이 동 위원회 결정부터 조속히 이행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세계유산위원회는 2015년 세계유산에 등재된 ‘일본 근대산업시설’에 대해 일본이 강제징용을 포함한 전체 역사를 공개하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마련하며, 관련 당사국을 포함한 당사자들과 대화를 지속할 것을 결정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강제로 노역이 이루어진 장소가 이에 대한 충분한 서술 없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지 않도록 유네스코 등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은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록을 위한 추천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할지를 내년 2월 1일까지 검토할 예정이다. 등재 여부는 유네스코 자문기관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심사와 권고를 거쳐 2023년에 결정된다.

 

한겨레에 따르면 니가타현 앞바다에 자리한 사도섬에 있는 사도광산은 에도 시대부터 금광으로 유명했다. 태평양전쟁 시기엔 금뿐만 아니라 구리 등 전쟁 물자를 확보하는 광산으로 활용됐다. 특히 광산을 운영한 미쓰비시광업이 조선인들을 대거 징용한 것으로 확인된다. 행정안전부 산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보고서(2019년)를 보면, 전쟁 기간 중 사도광산에 최대 1,200여 명의 조선인이 강제징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등 역사 왜곡이 더욱 노골화하는 모양새다.

국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