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전원회의 2일 회의에서 “중장기 농촌발전 전략 제시”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2/29 [10:23]

김정은 위원장, 전원회의 2일 회의에서 “중장기 농촌발전 전략 제시”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12/29 [10:23]

▲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 전원회의 2일 회의(28일)에서 보고하고 있다.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 전원회의 2일 회의를 진행했다고 노동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전원회의는 첫날 회의에서 2021년도 주요 당 및 국가정책들의 집행 정형을 총화하고 새년도 사업계획에 관한 문제를 토의한 데 이어 28일 사회주의 농촌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한 당면과업에 대하여 중요하게 취급하였다”라고 전했다.

 

신문은 “총비서 동지께서 첫날 회의에서 역사적인 결론 ‘2022년도 당과 국가의 사업방향에 대하여’를 하신 데 이어 2일 회의에서 사회주의 농촌발전에서 중대한 변혁적 의의를 가지는 역사적인 보고를 하시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문은 “총비서 동지께서는 우리식 사회주의건설의 전면적 발전을 지향하고 있는 현실적 조건과 시대적 요구에 맞게 농촌진흥의 웅대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중장기적인 발전전략과 중심과업, 구체적인 실행 방도들을 제시하시었으며 혁명적인 중대조치들을 취해주시었다”라고 전했다.

 

또 “전원회의는 상정된 의정토의를 계속하고 있다”라고 전해 회의는 계속 이어지며, 전원회의 관련 세부적인 내용 언급은 없었다.

 

앞서 북한은 올해 초 당 제8차 대회에서 “사회주의 농촌건설에 힘을 넣어 농촌 특유의 문화발전, 우리 식의 새로운 발전을 이룩하여야 한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북한은 당대회에서 “농촌건설의 전망목표는 농촌에서 3대혁명을 다그치고 사회주의 농촌테제를 철저히 관철함으로써 노동계급과 농민 간의 차이, 공업과 농업 간의 차이, 도시와 농촌 간의 차이를 없애는 것이며 당면과업은 농업근로자들을 혁명화, 노동계급화하기 위한 사업을 앞세우고 농촌에 대한 국가적 지원을 강화하며 농촌마을들을 지역적 특성이 살아나게 균형적으로 건설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원회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