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박근혜 석방 앞두고 국힘당 후보 교체 공개 주장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2/30 [11:20]

조원진, 박근혜 석방 앞두고 국힘당 후보 교체 공개 주장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12/30 [11:20]

박근혜가 30일 24시 석방된다.

 

박근혜 석방을 앞두고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윤석열 국힘당 대통령 후보를 교체해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했다.

 

조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대담에서 윤 후보가 사퇴하면 후보 교체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후보 스스로 법적 문제가 있다든지 윤석열 후보로 따지면 공정과 상식에 굉장히 어긋나는 상황들이 또 나타난다든지”라면서 “그런 증거들이 나오기 시작하면 본인 스스로가 밀려서라도 후보 사퇴할 수밖에 없”다며 후보 교체를 언급했다. 조 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도 문제가 있기에 교체해야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조 대표는 윤석열 후보의 사퇴 이후 대안으로 홍준표 전 의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조 대표는 “여러 가지 대안들이 있다고 본다. 여러 가지 대안이 윤석열 후보보다 나쁜 대안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박근혜가 석방되어도 대선과 관련해 아무런 언급이 없을 것이라 예상하면서 이렇게 되면 윤석열 후보가 결코 유리한 상황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조 대표가 후보 교체론을 주장하는 이유는 현재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이 정체된 상황이고 김건희 씨 의혹 등이 계속 불거진다면 보수세력이 집권할 수 없기 때문으로 보인다. 

 

또한 박근혜를 구속할 당시 검찰 수장이 윤석열 후보이기에 이에 대한 분풀이로도 해석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