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고성의 새벽”

황선 | 기사입력 2022/01/03 [16:34]

시 “고성의 새벽”

황선 | 입력 : 2022/01/03 [16:34]

▲ 고성 앞 바다의 일출  © 황선

 

고성의 새벽

 

-황선 

 

새해 벽두부터 누군가 

언 땅 깊이 박힌 철책을 넘었다 했다

아바이 순대로는 허기를 채울 길 없는 

실향민이거나

따뜻한 둥지를 찾아 

이 산 저 산 타넘는 탈북자 탈남자거나

혹은 탕감받을 길 없는 부채를 감당하지 못한 

도망자라 수근거렸다. 

 

그러나 그의 사연은 중요치 않다. 

왜 아무도 그의 등을 쏘지 않았는지

왜 그 무모한 걸음걸음 마땅히 즈려밟힐 지뢰가 

하나도 없었는지

철책엔 고압전류라든가 하다못해 경보장치도 

왜 흐르지 않는건지

이 모든 불철저함이 

자유민주주의를 좀먹는다는 호들갑들이 

대놓고 쾌재를 부를 뿐이다. 

 

고성항 등대는 38선에 걸리지 않고 

속초에서 원산까지 빛을 뿌리고

명사십리의 해당화도 바람을 가두려는 

인간을 비웃으며 

올 여름 경포대에 제 얼굴을 비춰볼 것이다. 

밤새 수평선을 장식하던 고깃배들도

부디 경계를 뭉개고 풍어가 나눠 부르며 

어우러졌어라.

 

오늘도 목이 쉰 안보장사치들의 

붉은 선동 가볍게 누르며  

남 강원도 북 강원도

남 고성군 북 고성군

태양은 정확히 일곱시 사십삼분,

똑같이 떠올라 누리를 비춘다.

한반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