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극초음속미사일, 700km 표적 오차 없이 명중”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1/06 [08:15]

북한 “극초음속미사일, 700km 표적 오차 없이 명중”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2/01/06 [08:15]

▲ 북한의 국방과학원은 2022년 1월 5일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를 했다.   


북한이 5일 발사한 것은 극초음속미사일이었다.

 

북한의 노동신문은 6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1월 5일 극초음속미싸일(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하였다”라고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해 9월 28일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을 처음 시험발사를 했다. 

 

신문은 “국방과학원은 시험발사에서 미사일의 능동구간 비행조종성과 안정성을 재확증하고 분리된 극초음 속활공비행전투부에 새로 도입된 측면기동기술의 수행능력을 평가하였다”라며 “미사일은 발사 후 분리되어 극초음속 활공비행전투부의 비행구간에서 초기발사 방위각으로부터 목표방위각으로 120km 측면기동하여 700km에 설정된 표적을 오차 없이 명중하였다”라고 전했다. 

 

계속해 “겨울철 기후조건에서의 연료암풀(앰플, ampoule)화 계통들에 대한 믿음성도 검증하였다”라고 전했다. 

 

앰풀화는 액체연료를 용기에 담아 발사할 때마다 끼워 넣어서 쏘는 방식으로, 기존의 주입식 액체연료 공급방식과 달리 주입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고체연료와 맞먹는 신속, 상시 발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알려졌다. 

 

또한 신문은 “시험발사를 통하여 다계단활공도약비행과 강한 측면기동을 결합한 극초음속 활공비행전투부의 조종성과 안정성이 뚜렷이 과시되었다”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극초음속미사일 부문에서의 연이은 시험 성공은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국가전략무력의 현대화 과업을 다그치고 5개년계획의 전략무기 부문 최우선 5대 과업 중 가장 중요한 핵심 과업을 완수한다는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라고 의의를 부여했다.

 

북한이 지난해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에서 밝힌 전략무기 부문의 5대 과업은 ‘▲초대형 핵탄두의 생산 ▲1만 5,000㎞ 사정권 안의 타격명중률 제고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의 개발 도입 ▲수중 및 지상고체발동기대륙간탄도로케트의 개발 ▲핵잠수함과 수중발사핵전략무기의 보유’ 등이다. 

 

또한 “당중앙은 시험발사 결과에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며 해당 국방과학연구 부문에 열렬한 축하를 보내었다”라고 밝혔다.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군수공업부와 국방과학 부문의 지도 간부들이 이날 시험발사를 참관했다. 

 

한편 김동엽 북한대학원대학교 조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9월 28일 첫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와 비교해 이번 발사의 가장 큰 특징이 새로 도입된 측면기동기술의 수행능력을 평가했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김 교수는 북한이 밝힌 “다계단활공도약비행과 강한 측면기동을 결합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의 조종성과 안정성이 뚜렷이 과시되었다”라고 한 것에 대해 “쉽게 이야기하면 다계단활공도약이라고 했으니 마치 산 정상에서 내려오는 행글라이더같이 상하비행기동은 여러 차례 가능하다는 것이고, 탄도미사일(화성8형)에 실려 공중으로 올라가 일정 고도에서 분리된 극초음속활동체(소위 글라이더)가 상하로뿐만 아니라, 이번에는 좌우로도 상당 거리 비행하면서도 목표에 정확히 도달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