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자수 촉구하는 시민들

안성현 통신원 | 기사입력 2022/01/14 [23:50]

김건희 자수 촉구하는 시민들

안성현 통신원 | 입력 : 2022/01/14 [23:50]

MBC는 김건희 씨의 7시간 녹취를 방송에서 공개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이러자 국힘당은 MBC를 상대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14일 오전에 김기현 국힘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50여 명의 국회의원이 MBC 사장과 면담을 하겠다 통보했다.

 

MBC 언론노조는 “(국힘당의 항의 방문은) 부당한 방송장악 시도이며 언론의 자율성과 독립성 침해와 간섭”이라며 항의 방문을 저지하겠다고 대응했다. 

 

MBC언론노조원들과 시민단체에 막힌 국힘당은 김 원내대표를 포함한 소수 인원만이 사장 면담을 하고 돌아갔다.

 

이날 개혁과전환 촛불행동연대는 국힘당이 MBC를 상대로 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의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아크로비스타 앞에서 ‘김건희 자수와 수사 촉구’ 목소리 내달라고 요청했다.

 

1인 시위에 참가한 한 시민은 방송으로만 보다가 같이 목소리 내고 싶어 나왔다며 “제발 김건희의 의혹에 대해서 적법한 방법으로 수사 한 번만 하라”라며 김건희 씨의 수사를 촉구했다.

 

한 대학생 참가자는 “우리가 바라는 세상은 공정과 상식이 있는 세상이지, 거짓과 허위가 용인되는 세상이 아니다. 저들(정치인)에게 맡겨놓을 것이 아니라 청년 대학생들이 목소리 내서 세상을 바꾸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힘당이 신청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은 일부 인용되어 MBC의 김건희 씨 7시간 녹취는 법원이 허용한 부분에서 방송될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