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농업성을 농업위원회로 격상한 배경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 발표

김민준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4:17]

북한이 농업성을 농업위원회로 격상한 배경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 발표

김민준 기자 | 입력 : 2022/01/26 [14:17]

북한 노동신문이 오늘(26일) 농업성을 농업위원회로 격상하는 내용의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을 보도했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정령은 지난 21일에 채택되었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농업성이 나라의 농업생산을 통일적으로 지도”하기 위해 농업위원회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통일부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북한 내각 구성은 총리, 7명의 부총리, 8개 위원회, 30개 성, 3개 국, 1개 원, 중앙은행 등 총 43개 부서가 있다고 한다. 

 

이 중 위원회는 국가계획위원회, 국가가격위원회, 국가검열위원회,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수도건설위원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교육위원회 등 국가에서 매우 중요하게 보는 전략 사업들을 맡아 보는 부서다. 

 

부총리는 위원회, 성 중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부서의 수장이 겸임하기도 하는데 박정근(국가계획위원회 위원장), 주철규(농업상) 등이 대표적이다. 

 

북한은 지난해 말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 전원회의(아래 전원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고한 ‘우리식 사회주의농촌발전의 위대한 새시대를 열어나가자’에서 이미 농업성 개편을 예고했다. 

 

전원회의 첫 번째 안건의 결론 ‘2022년도 당과 국가의 사업방향에 대하여’에 이미 농업, 농촌 부문 사업방향이 나옴에도 농촌 문제를 별도로 안건으로 처리한 것은 그만큼 북한이 이 문제에 높은 관심을 돌리고 있으며 1년 계획을 넘어 중장기적 전망까지 그리고 있음을 말해준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보고에 따르면 북한에서 농촌 발전은 당면한 대북 제재 등으로 인한 난국을 반전시키고 “국가의 부흥발전과 인민의 복리증진을 이룩해나가는 데서 중차대한 혁명과업”의 의의를 갖고 있다고 한다. 

 

북한은 ‘우리식 농촌발전’에서 나서는 목표로 ▲농업근로자들의 사상의식수준 제고 ▲농업생산력의 비약적 발전 ▲농촌생활환경의 근본적인 개변 등 3가지를 꼽았다. 

 

특히 이 가운데 농촌의 면모와 환경을 결정적으로 개변시키는 것을 “특별히 중시해야 할 과업”이라고 꼽으면서 이를 위해 “농촌건설을 당적, 국가적으로 지휘하는 강력한 지도체계를 세울 데 대한 과업”을 제시하였다. 

 

이번 농업성의 농업위원회 격상이 바로 이에 따른 조치일 것이다. 

 

따라서 기존 농업성이 산업으로서 농업 분야를 다루었다면 격상된 농업위원회는 농업은 물론 농민, 농촌 문제 전반을 다룰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이번 조치를 통해 전원회의 보고에서 언급된 “가까운 앞날에 전국의 모든 농촌마을을 삼지연시 농촌마을의 수준으로, 부유하고 문화적인 사회주의 이상촌으로 만들자”라는 목표에 얼마나 접근할지 주목된다. 

 

▲ 삼지연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