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장거리순항미사일·지대지 전술유도탄 각각 시험발사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1/28 [09:05]

북한, 장거리순항미사일·지대지 전술유도탄 각각 시험발사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2/01/28 [09:05]

북한의 노동신문은 28일 지난 25일과 27일 시험발사한 미사일이 장거리순항미사일과 지상대지(지대지)전술유도탄이었다고 보도했다. 

 

▲ 북한이 지난 25일 진행한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 모습.     

 

먼저 25일에 진행한 시험발사는 장거리순항미사일 체계 갱신을 위한 시험이었다고 한다. 

 

신문은 발사한 2발의 장거리순항미사일이 동해상의 설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9,137s(2시간 35분 17초)를 비행해 1, 800km의 목표 섬을 명중했다고 보도했다. 

 

▲ 북한이 27일 진행한 지대지전술유도탄 시험발사 모습.  

 

이어 신문은 27일 진행한 지대지전술유도탄 시험은 상용전투부 위력확증을 위한 시험발사였다고 전했다. 여기서 상용전투부는 전술유도탄의 탄두부를 의미한다. 즉 이번 시험발사 목적은 개량형 탄두부 위력을 점검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신문은 발사된 2발의 전술유도탄들은 목표 섬을 정밀타격하였으며 전술유도탄의 탄두부의 폭발위력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한다는 것이 확증되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신문은 “국방과학원은 산하 미사일전투부 연구소가 앞으로도 계속 각이한 전투적 기능과 사명을 수행하는 위력한 전투부들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라고 전했다.

 

지난 25일과 27일 시험발사는 국방과학원이 진행한 것이었다. 

 

이어 신문은 무기 체계들의 성공적인 시험발사 결과는 당중앙위원회에 보고됐고,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각각 진행한 미사일 시험발사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군수공업부 일꾼들과 국방과학원 지도 간부들이 현지에서 지도했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장거리순항미사일과 지대지전술유도탄은 모두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발사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