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전대진연 ‘윤석열 AI 설편지 버리기 캠페인’..시민들 반향 좋아

신규식 통신원 | 기사입력 2022/01/28 [17:07]

광전대진연 ‘윤석열 AI 설편지 버리기 캠페인’..시민들 반향 좋아

신규식 통신원 | 입력 : 2022/01/28 [17:07]

▲ 광전대진연에서 호남지역에 배포된 '윤석열 AI 설편지 버리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신규식 통신원

 

윤석열 국힘당 대선후보가 호남지역 230만 가구에 보낸 편지가 28일 도착했다.

 

국힘당은 지난 25일 대선예비후보자 홍보물로 윤석열 후보의 글씨를 AI로 제작하고, 편지로 인쇄하여 호남지역에 대량 발송했다.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이하 광전대진연)에서는 지난 27일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AI 윤석열 설 편지 버리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홍보했다. 광전대진연은 호남을 기만해 온 윤석열의 편지를 찢기, 구기기, 태우기 등의 방법으로 버리고 이를 영상과 사진으로 찍어 SNS에 올려달라고 시민에게 호소했다.

 

그리고 오늘 전달된 윤석열 후보의 편지는 다양한 방법으로 버려지고 있다.

 

▲ 광주의 한 시민이 본인의 SNS 계정에 윤석열의 설편지를 찢는 상징의식을 하고 있다.  ©신규식 통신원

 

캠페인에 참여한 한 시민은 편지를 개봉도 하기 전에 찢고 이를 영상으로 찍어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그리고 같은 계정의 댓글에 다른 사람들도 퇴근하고 집에 가면 참여하겠다면서 어떤 방법이 더 재미있을지 이야기 나누는 등 버리기 캠페인에 참여할 의지를 밝혔다. 

 

또한 시민들은 선제타격 발언으로 전쟁 위기를 고조하고, 무속인을 캠프에 중용하면서 민심에 반하는 행동을 하는 윤석열 후보에 대한 시민들의 심판이라는 댓글을 달고 있다.

  

오늘 중으로 전달될 윤석열 후보의 편지에 호남지역 시민들이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 시민들이 윤석열 설편지를 버리겠다며 단 댓글들.  © 신규식 통신원

 

  © 신규식 통신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