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일본에 F-35A 배치...전문가 “대북작전 지원가능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2/24 [15:24]

미국, 일본에 F-35A 배치...전문가 “대북작전 지원가능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2/02/24 [15:24]

미국이 괌에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전략폭격기 B-52H를 배치한 데 이어 가데나 주일미공군기지에 F-35A ‘라이트닝 II’를 배치했다.

 

F-35A ‘라이트닝 II’는 스텔스 다목적 전투기이다. 한국에는 F-35A ‘프리덤 나이트’가 배치돼 있다. 

 

미 태평양사령부는 지난 23일(이하 현지 시각) 보도자료를 통해 알래스카주 에일슨 공군기지 제354 전투비행단 소속 F-35A 라이트닝 II가 지난 20일 일본 가데나 공군기지에 배치돼 통합 항공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몇 대 배치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미국 태평양사령부는 이번 전투기 배치가 신속 전투 배치를 통해 인도·태평양사령부의 전투 능력을 개선하려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23일 미국의소리(VOA)에 “일본 가데나 공군기지는 예비 부품과 폭탄, 탄약 등 F-35의 작전 능력이 매우 잘 갖춰져 있다”라면서 “일본에 배치된 F-35A가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베넷 선임연구원은 가데나 공군기지에 배치된 F-35A는 “북한에 대한 작전을 지원할 수도 있고, 타이완 방어를 도울 수도 있는 등 여러 다른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주일미군기지에 F-35A를 배치한 것은 북한의 반발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지난 18일 한국에 F-35A 배치를 두고 “우리 측(북한) 지역에 은밀히 침투해 핵 및 미사일 기지와 주요 지휘부를 정밀타격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