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슴은 사슴”

황선 | 기사입력 2022/03/31 [16:09]

시 “사슴은 사슴”

황선 | 입력 : 2022/03/31 [16:09]

사슴은 사슴

 

-황선

 

지록위마의 순간

 

하늘을 우롱하는 중범죄를 탈없이 진행하려면

사슴이 사슴이란 것을 알면서도 모른 채 하는 다수와 

그 사슴이 말이라 맞장구 칠 졸개들이 많으면 된다. 

 

그럴 때 하늘은 땅의 천박함에 

순간이지만 눈을 감는다. 

 

그러나

거짓이 진실을 짓밟고

권세에 외람을 느끼는 비겁들만 입을 열어 구취가 진동할 때

그 꼴이 한심해 잠시 돌아누워도 결국

하늘은 그 모든 것을 기록한다. 

판결문이 길어지고 형이 무거워질 뿐이다. 

 

시방은 

아무리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 우겨도

그 말을 복창하는 미약한 소리들

제 목소리에 귀가 울려 세상의 비웃음이 들리지 않아도,

‘정신 차려라, 그것은 사슴이다.’

지축을 흔드는 진실의 시간. 

거짓의 제국은 저물고 

동해바다를 용광로처럼 일렁이며 

발걸음 내딛는 새로운 날들. 

 

죽도록 싫어도,

사슴은 사슴이고

화성포-17형은 화성포-17형이다. 

북바로알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