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민들, 올해 북한 미사일 관련 검색 폭증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4/11 [12:40]

미국 국민들, 올해 북한 미사일 관련 검색 폭증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2/04/11 [12:40]

미국에서 북한의 미사일에 대한 검색이 올해 대폭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7형이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미국 안에서 북한의 미사일에 관한 관심이 다시 높아졌다고 지난 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미국 국민의 이러한 추세는 ‘구글’ 검색에서도 확인했다고 RFA는 전했다. 

 

RFA는 올해 1월1일부터 4월 8일까지 미국 내 ‘북한’ 검색에 대한 ‘구글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미사일’ 관련 문구가 인기 검색어의 다수를 차지했으며, 인기 관련 주제어에서 ‘미사일’에 대한 검색은 평소보다 600% 증가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인기 관련 질문 순위 10위 안에는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2022 북한 미사일 발사’, ‘2022 북한 미사일 시험’, ‘북한 탄도미사일 시험’ 등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관련 내용이 주를 이뤘다고 한다. 

 

그리고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에 ‘북한-러시아 관계’ 관련한 검색은 평소보다 750% 늘어났다고 한다. 

 

RFA는 올해 미국인들의 북한 관련 구글 검색 동향은 2017년과 유사하고 남북, 북미정상회담이 열렸던 2018년, 2019년과는 분명한 대조를 이룬다고 보도했다. 

 

2017년 같은 기간에 인기 검색 주제어 10위권 안에 ‘미사일’, ‘대륙간탄도미사일’, ‘탄도미사일’ 등이 올랐다. 북미정상회담이 처음으로 열렸던 2018년에는 ‘회담’, ‘협상’, ‘핵군축’ 등이, 2019년에는 ‘하노이’, ‘회담’, ‘2018 싱가포르 회담’ 등 북한과의 회담 및 협상에 대한 검색어들이 주를 이뤘다고 한다. 

 

그리고 미국의 하와이와 알래스카 주가 올해 ‘북한’을 가장 많이 검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국민이 북한 미사일에 관한 관심이 늘어난 것은 실제로 북한 미사일이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하와이는 2018년 1월 하와이로 북한의 미사일이 발사됐다는 잘못된 경보로 인해 난리가 난 적이 있었다.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등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데, 조 바이든 행정부가 국민의 불안을 잠재울 수 있는 묘수를 내놓을 것인지도 관심사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