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보복 정치 부추기는 조선일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5/06 [15:14]

[논평] 보복 정치 부추기는 조선일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2/05/06 [15:14]

조선일보가 보복 정치를 부추기고 있다.

 

조선일보는 6일 <[윤평중 칼럼] 윤석열 당선인에게 고함>, <[사설] ‘文정권 방탄법’ 시행돼도 권력 불법 반드시 단죄해야>를 연달아 게시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보복의 칼을 들이밀 것을 선동하고 있다. 

 

먼저 칼럼은 “출범도 하지 않은 윤석열 정부를 연일 공격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존재는 새 정부 앞길의 어두운 그림자다.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잊힌 사람이 되고 싶다’고 하지만 요즘 그의 행동은 정반대”라고 주장했다. 

 

칼럼은 문재인 정부를 ‘현대 독재자’로 칭하면서 거악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변하고 있다.

 

그리고 사설은 ‘검찰 수사권 분리 법안(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등을 ‘문재인 정권 방탄법’이라 칭하며 이 법을 무력화할 수 있는 수사 방법을 찾아 문 정부 관련 사건을 수사하라고 강박하고 있다.

 

조선일보를 보니 2009년이 다시 떠오른다.

 

당시 국정원, 언론, 검찰이 한통속 돼 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넣었다. 

 

‘광우병 쇠고기 수입 문제’로 이명박은 집권하자마자 위기에 처했다. 이명박이 위기에 몰릴수록 노무현 대통령의 인기는 높아졌다. 이명박의 측근인 원세훈 국정원장은 갖은 방법을 다 동원해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정치보복을 시작했으며 결국 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에 이르게 만들었다.

 

이명박 정권 초기나 곧 출범할 윤석열 정부 상황이 비슷해 보인다. 아니 윤 정부는 더 심각하다 할 수 있다.

 

윤 당선인을 비롯한 부인과 장모에 대한 비리 의혹은 넘쳐나는데 검찰과 경찰은 수사하지 않고 있다. 여기에 윤 당선인이 임명한 사람 대부분이 본인 또는 자녀들에게 숱한 비리와 의혹에 쌓여 있다. 

 

하지만 윤 당선인과 모든 사람이 국민의 비판에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이런 윤 당선인을 보면서 국민은 이미 많은 기대를 접었고 ‘선제탄핵’을 말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취임하자마자 한미정상회담이 열린다.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은 군사,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 국익에 불리한 요구를 할 것이다. 그리고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나설 것을 요구할 것이다. 

 

미일 양국은 이득을 보고 한국은 손해를 보는 한미정상회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되면 국민은 ‘반윤석열 투쟁’에 나설 것을 보인다.

 

혹시 조선일보는 이런 상황을 예상하면서 국민의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해 보복 정치를 선동하는 것이 아닐까.

 

조선일보의 ‘피 묻은 펜대’를 국민을 손으로 부러뜨려야 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