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내가 기억하는 이창기] ① 시 「호외」

황선 | 기사입력 2023/11/07 [12:00]

[내가 기억하는 이창기] ① 시 「호외」

황선 | 입력 : 2023/11/07 [12:00]

올해 11월 18일은 이창기 기자의 5주기입니다. 이창기 기자를 추억하는 사람들이 보내온 추모 글과 시를 소개합니다. 첫 번째는 황선 평화이음 이사의 시입니다. (편집자 주)

  

▲ 이창기 기자가 기사를 쓰고 있는 모습.

 

 

호외

 

어쩌면 오늘 전해지는 희한한 소식들은

당신이 타전하는 것인가.

신문에도 티브이에도

그 어떤 말이나 글로도

전 세계에 부는 이 바람

채 설명되지 않는데

바람이 이렇게도 부나,

또박또박 

 

백두산 침엽수림의 설렘을 

이해하던 사람

백두산 호랑이의 포효를 듣던 사람

백 년 전 휘돌던 그 바람의 결을 붙잡아

우리들 휑한 가슴팍에 곱게곱게 매듭지어

연을 맺어주던 사람 

 

탐욕의 군대가 한 골짝에서 얽혀 

제 눈을 찌르며 내지르던 비명 

만주벌을 달리던 발굽소리 

거친 노야령을 넘나들던 전사들의 하모니카 소리

그날인 듯 듣던 그대 

 

오늘 저기 열사의 사막에서 부는 바람이며

먼 밀림에서 곧추세우는 깃발이며

만주벌도 아닌데 

자꾸만 도처의 눈구덩이 속, 백 년 전 그날처럼

공포에 빠져 헤어 나올 줄 모르는 

제국의 살인귀들

그들의 종말까지 미리 알고 

껄껄 웃는 그대. 

 

밤마다 깨어 온 밤을 밝히며

또박또박 적어 내린

격정의 대서사시, 그 대단원의 막을 

이렇듯 전율이 일도록 타전하는 것은 

진정 그대가 아닌가.

아니, 이미 

새로운 서사시의 서문을 쓰고 있는 사람

또 먼저 새 시대를 감지하고 

덩실거리는 그대가 아닌가. 

 

종군기자 

홍치산

 

진보통일운동가 민족언론인 이창기 동지 5주기 추모행사 추모위원 모집

◆ 기간: 11월 17일까지

◆ 추모위원비: 2만 원 이상 (계좌: 우리은행 1002-240-084597 예금주-김영란)

◆ 추모위원 가입 링크: https://bit.ly/이창기추모위원

 

 
이창기, 추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