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북한, 정찰위성 ‘만리경-1호’ 궤도 진입 성공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3/11/22 [09:39]

북한, 정찰위성 ‘만리경-1호’ 궤도 진입 성공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3/11/22 [09:39]

▲ 북한이 11월 21일 22시 42분 28초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발사해, 궤도에 진입시켰다.  

 

 

북한은 22일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성공적으로 발사해 궤도에 진입시켰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은 주체112(2023)년 11월 21일 22시 42분 28초에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신형 위성 운반 로켓 ‘천리마-1형’에 탑재하여 성공적으로 발사하였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신형 위성 운반 로켓 ‘천리마-1형’은 예정된 비행 궤도를 따라 정상 비행하여 발사 후 705초 만인 22시 54분 13초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궤도에 정확히 진입시켰다”라고 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정찰위성 발사를 현지에서 참관했으며 김정식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과 장창하 북한 미사일총국장이 동행했다.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우리 공화국[북한]의 전쟁억제력을 제고함에 크게 이바지하였”다면서 “조선노동당 제8차대회 결정을 훌륭히 관철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과 연관 기관의 간부들과 과학자, 기술자들을 열렬히 축하했다”라고 전했다. 

 

 

 

통신은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은 앞으로 빠른 기간 안에 수 개의 정찰위성을 추가 발사하여 남조선[한국] 지역과 공화국 무력의 작전상 관심 지역에 대한 정찰 능력을 계속 확보해나갈 계획을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9차 전원회의에 제출하게 된다”라고 보도해 앞으로 더 많은 정찰위성을 북한이 쏠 것임을 알렸다.

 

통신은 이번 정찰위성 발사에 대해 “자위권 강화에 관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합법적 권리”라면서 “적들의 위험천만한 군사적 준동으로 나라와 주변 지역에 조성된 안전 환경에 부합되게 공화국 무력의 전쟁 준비 태세를 확고히 제고하는 데 커다란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의미를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22일 0시부터 12월 1일 0시 사이에 정찰위성을 발사할 것이라고 알렸으나 예고한 것보다 1시간가량 빨리 쏘았다.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 소식에 윤석열 정권은 22일 국가안전보장회의와 국무회의를 연거푸 열고 9.19남북군사합의 일부 효력을 정지했고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영국에서 재가했다. 이에 따라 9.19남북군사합의에서 대북 정찰 능력을 제한하는 조항의 효력이 정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