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문] 북, 인민군 총참모부 “민족·동족 개념 우리의 인식에서 삭제돼”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1/06 [08:41]

[전문] 북, 인민군 총참모부 “민족·동족 개념 우리의 인식에서 삭제돼”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4/01/06 [08:41]

북한의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5일 “민족, 동족이라는 개념은 이미 우리의 인식에서 삭제되었다”라는 내용의 보도를 발표했다.

 

노동신문은 6일 인민군 총참모부의 보도를 전했다.

 

총참모부는 보도에서 5일 북한이 백령도와 연평도 방향으로 해상 실탄사격 훈련을 한 것은 한국군이 연초부터 벌인 군사훈련에 대한 대응이라고 밝혔다.

 

총참모부는 “조선인민군 총참모부의 비준에 따라 서남해안방어부대, 구분대들은 1월 5일 9시부터 11시까지 13개 중대와 1개 소대 역량의 각 구경의 포 47문을 동원하여 192발의 포탄으로 5개 구역에 대한 해상 실탄사격 훈련을 진행”했으며 해상 실탄사격 방향은 백령도와 연평도에 간접적인 영향도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령도와 연평도 북쪽 수역으로 포사격을 했다는 한국 합동참모본부의 발표는 억지 주장이라고 짚었다.

 

총참모부는 “대한민국 군부 깡패들은 정세 격화의 책임 따위를 운운하는 부질없는 짓을 걷어치우고 스스로 화를 자초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북한의 해안포 사격훈련 이후 한국군 역시 5일 오후 3시경 신원식 국방부 장관 주관하에 북측을 향해 400여 발을 쏘는 사격훈련을 했다.  

 

아래는 총참모부 보도 전문이다.

※ 원문의 일부만으로는 내용을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고 편향적으로 이해하거나 오해할 수도 있기에 전문을 게재합니다. 전문 출처는 미국의 엔케이뉴스(NKnews.org)입니다.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보도

 

조선인민군 총참모부의 비준에 따라 조선인민군 제4군단 서남해안방어부대, 구분대들은 1월 5일 9시부터 11시까지 13개 중대와 1개 소대 역량의 각 구경의 포 47문을 동원하여 192발의 포탄으로 5개 구역에 대한 해상 실탄사격 훈련을 진행하였다.

우리 군이 조선 서해의 그 무슨 해상 완충 구역이라는 백령도와 연평도 북쪽 수역으로 해안포사격을 했다는 대한민국 군부 깡패들의 주장은 여론을 오도하기 위한 완전한 억지 주장이며 대피와 대응 사격 놀음을 벌인 것 역시 우리 군대의 훈련에 정세 격화의 책임을 들씌우려는 상투적인 수법이다.

해상 실탄사격 방향은 백령도와 연평도에 간접적인 영향도 주지 않는다.

서남해상에서의 해상 실탄사격 훈련은 새해 벽두부터 5개 군단 관하 부대, 구분대들을 동원하여 전 국경선 부근에서 그 무슨 대응 태세 과시를 떠들며 대규모적인 포사격 및 기동훈련을 벌여놓은 대한민국 군부 깡패들의 군사행동에 대한 우리 군대의 당연한 대응 행동 조치라고도 할 수 있다.

대한민국 군부 깡패들은 정세 격화의 책임 따위를 운운하는 부질없는 짓을 걷어치우고 스스로 화를 자초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적들이 소위 대응이라는 구실 밑에 도발로 될 수 있는 행동을 감행할 경우 우리 군대는 전례 없는 수준의 강력한 대응을 보여줄 것이다.

민족, 동족이라는 개념은 이미 우리의 인식에서 삭제되었다.

주체113(2024)년 1월 5일

평양(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