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통령 지나가는 길’이라는 이유로 끌려 나간 진보당 후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2/16 [17:06]

‘대통령 지나가는 길’이라는 이유로 끌려 나간 진보당 후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4/02/16 [17:06]

김선재 진보당 대전 유성갑 예비후보가 16일 오후 카이스트 북문 앞에서 선거운동을 하던 중 경찰에 의해 두 차례 끌려 나가는 일이 발생했다. 

 

 

이날은 카이스트 학위수여식이 열리는 날이었다. 

 

카이스트 동문인 김 후보는 학위수여식을 맞아 대학생, 동문들에게 인사를 하며 선거운동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경찰이 김 후보의 선거운동을 방해하며 끌어냈다. 이유는 대통령 경호처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나가는 길이기에 김 후보의 활동을 저지하라고 요구했기 때문이다.

 

김 후보는 윤 대통령이 카이스트에 들어갈 때와 나올 때 모두 대통령실 경호처의 지시를 받은 경찰에 의해 끌려 나와야 했다. 

 

  © 김선재 후보 페이스북

 

김 후보는 본지와 전화 통화에서 “절차적 민주주의가 모두 훼손당하고 있다. 공무원은 선거운동 등에 개입하거나 방해해서는 안 된다. 그런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라며 “특히 ‘대통령 심기를 건드리면 안 된다’라며 국회의원(강성희 진보당 의원)을, 후보자(본인)를 끌어내리는 어이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검찰독재 정권을 하루라도 빨리 끌어내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윤석열 탄핵’ 발의를 약속한 촛불 후보 중 한 명이다.

 

한편 이날 윤 대통령의 카이스트 학위수여식 연설 중 대학생이 끌려 나가는 일이 발생했다.

 

카이스트를 졸업하는 ㄱ 씨는 윤 대통령 연설 중에 정부의 연구개발(R&D) 예산 삭감을 항의하다가 대통령실 경호처 경호원에 의해 끌려 나갔다. (동영상 보기-> https://youtube.com/shorts/sh1sj7aIBiU?si=qqnTmBOnprPfqGX5)

 

경향신문 보도에 의하면 ㄱ 씨는 “졸업식장에서 끌려 나와 경호원들이 대기하라고 한 장소에 혼자 있다가 유성경찰서로 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통령실 경호처에서 경찰로 인계된다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대통령실 경호처를 향한 거센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