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총선-50일, 시민단체들 지지·낙선 운동 본격화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2/20 [12:36]

총선-50일, 시민단체들 지지·낙선 운동 본격화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4/02/20 [12:36]

시민단체들이 4.10총선 지지·낙선 운동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고 있다. 

 

먼저 매주 토요일 ‘윤석열 퇴진! 김건희 특검! 촛불대행진’을 진행하는 촛불행동은 ‘윤석열 탄핵’에 동참하는 촛불후보들을 지지할 계획이다. 

 

19일 기준, 68명의 예비후보가 ‘윤석열 탄핵’에 함께하겠다며 촛불후보로 신청했다. 서울 15명, 대전 10명, 인천 10명, 경기 9명, 광주 6명 등이다. 민주당, 진보당, 무소속 후보가 신청했다. 

 

촛불행동은 촛불후보 당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할 계획이다. 

 

또한 윤석열 정권의 독재에 부역하는 인물들에 대한 낙선운동을 거리와 온라인에서 “맹렬하고 집요하게”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촛불행동

 

‘일본 방사성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공동행동(공동행동)’은 20일 국힘당의 김기현·박대출·태영호·김영선·김미애 의원을 ‘오염수 5적’이라며 공천을 반대했다.

 

공동행동은 지난해 12월 ‘핵 오염수 망언·망동 정치인’ 선정을 위해 21대 국회의원 전체를 대상으로 오염수 관련 발언 내용 조사와 올해 1월 22일~2월 2일에는 ‘핵오염수 망언·망동 정치인 시민제보’를 받아 10명을 선정했다. 

 

지난 5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3천여 명의 국민이 투표로 ‘오염수 5적’을 선정했다. 

 

김기현·박대출 의원은 핵오염수 해양투기 반대 집회를 ‘북한의 지령’이라며 색깔 공세를 들이댔고 태영호 의원도 핵오염수 해양투기 반대 목소리를 내는 민주당을 향해 망언하며 색깔 공세에 합류했다.

 

김영선 의원은 이른바 ‘수조물 먹방 쇼’를 벌였으며, 김미애 의원은 핵오염수 해양투기를 반대하는 시민을 향해 ‘공산주의’를 거론하며 고함을 질렀다.

 

  © 공동행동

 

80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2024 총선시민네트워크(2024총선넷)’는 19일 현역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한 35명의 1차 공천반대 명단을 발표했다. 시민사회 단체가 뜻을 모아 단일하게 공천 부적격자 명단을 발표한 것은 20대 총선 이후 8년 만이다.

 

2024총선넷은 “이번에 발표한 35명의 공천반대 명단을 유권자들에게 널리 알려 투표 과정에서 참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공천반대 명단에 포함된 35명의 의원이 공천을 받고 당선되지 않도록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2024총선넷은 ▲반개혁 입법 추진 ▲인권침해·차별 혐오 발언 ▲정부 실정 책임 ▲국회의원 자질 부족 등을 공천부적격 기준으로 세운 뒤 지난 1월 31일부터 2주간 각 분야의 단체에서 부적격자 명단을 받았다. 89명의 공천 부적격자 중 최종 35명을 1차로 추렸다.

 

  © 2024총선넷

 

총선넷2024가 발표한 공천 부적격자 명단을 살펴보면 국힘당 26명, 민주당 7명, 개혁신당·무소속 각 1명이다. 

 

추경호 국힘당 의원은 6개 단체로부터 공천부적격 후보로 지목되었다. 윤석열 정부의 기획재정부 장관인 추 의원은 지난해 56조 4천억 원의 재정적자에 책임이 있다는 것과 취약계층용 공공임대주택 예산과 연구·개발(R&D) 예산을 대폭 삭감했다는 것이 주된 부적격 이유로 꼽혔다. 

 

김성원 국힘당 의원은 의료민영화, 환경 악법 등을 발의하고 수해 지역 봉사활동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등의 막말을 해 4개 단체로부터 부적격 판단을 받았다.

 

국힘당의 김기현·박덕흠·윤상현·이종성·임이자·정진석·주호영, 민주당의 김병욱·신현영 의원은 3개 단체로부터 부적격 판단을 받았다.

 

이 외에도 배현진·조경태·태영호·하태경 국힘당 의원을 비롯해 14명이 2개 단체로부터 부적격 판단을 받았다. 

 

2024총선넷은 2월 말에도 2차 부적격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헌법재판소가 2년 전 낙선운동을 불법으로 몰던 공직선거법 조항들이 위헌이라고 판단한 만큼 시민단체들이 올해 총선에서 낙선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것으로 보인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