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쟁과 분단의 5역적’ 끌어내리자”···자주평화대회 열려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3/01 [18:21]

“‘전쟁과 분단의 5역적’ 끌어내리자”···자주평화대회 열려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4/03/01 [18:21]

▲ 1일 오후 2시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앞에서 ‘3.1운동 105주년 자주평화대회’가 열렸다.  © 김영란 기자

 

삼일절을 맞아 300여 명의 시민이 윤석열 정권 심판으로 3.1운동 민족자주·독립운동 정신을 계승하자고 다짐했다.

 

1일 오후 2시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앞에서 ‘3.1운동 105주년 자주평화대회’가 열렸다. 대회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전국민중행동, 전국비상시국회의, 평화통일시민회의,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민주노총이 주최했다.

 

  © 김영란 기자


대회에서는 한반도를 전쟁 위기로 몰아넣고 대한민국의 모든 것을 거덜 내는 윤석열 정권을 4월 총선에서 심판하자는 내용으로 각계 대표가 연설을 했다.

 

먼저 이부영 전국비상시국회의 상임고문은 “외교, 안보, 경제, 문화 등 모든 영역에서 윤석열 정권이 나라를 이대로 이끌어갈 능력이 없는 집단이라는 것을 보고 있다. 윤석열 정권이 거덜 낸 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우기 위해서 우리 모두 팔을 걷어붙여 나서야 한다”라며 “4.10총선에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야당 후보의 단일화를 전국에서 실현하자”라고 호소했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2024년 3월 1일 오늘 우리는 식민지와 분단, 냉전 체제를 극복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민족의 공생을 위해 다시 일어날 것을 결심하자”라며 “반성을 모르는 일본 정부와 역사를 끝없이 퇴행시키고 민주주의를 도륙하려는 대한민국 권력자들에 맞서 어떤 공격과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진실과 정의를 지키기 위해 행동할 것을 함께 다짐하자”라고 말했다. 

 

▲ 자주평화대회에서 발언한 대표들. 이부영 상임고문(위), 이나영 이사장(아래 왼쪽), 양경수 위원장(아래 가운데), 이홍정 상임대표의장(아래 오른쪽).  © 김영란 기자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한·미·일 동맹은 전쟁 동맹이다. 한·미·일이 힘을 합치겠다는 것이 한반도의 평화를 보장하지 않는다. 한반도의 평화가 보장되지 않는다는 것은 결국 공멸을 의미할 뿐이다. 우리 스스로를 지키기 위한 투쟁에 함께 나서자”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민중의 생존을 위협하고 노동자, 민중의 생존을 위협하는 윤석열 정권을 끌어내리자. 윤석열 정권을 끌어내리는 것이 자주요, 윤석열 정권을 몰락시키는 것이 애국”이라고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이홍정 6.15남측위 상임대표의장은 “한반도 평화를 위하여 3월 자유의 방패 연습을 비롯하여 한반도를 전쟁 기지로 만드는 군사 행동을 반대한다”라며 “4월 총선으로 반민주, 반민생, 반평화, 반통일로 역행하는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자”라고 말했다. 

 

  © 김영란 기자

 

참가자들은 자주평화 선언문을 통해 ‘▲강제동원 굴욕 해법에 따른 한일관계 개선 거부 ▲자위대 한반도 진출과 한·미·일 군사동맹 구축 반대 ▲윤석열 정권의 힘에 의한 평화와 자유의 북진 정책 거부 ▲한미연합훈련과 대북 전단 살포 반대’ 등을 결의했다.

 

대회에서는 ‘전쟁과 분단의 역적 5명(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윤석열 대통령, 김영호 통일부장관, 신원식 국방부장관)’을 끌어내리는 상징의식이 있었다.

 

▲ ‘전쟁과 분단의 역적 5명’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 극단 ‘경험과 상상’의 노래 공연.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