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문] 김여정 부부장 “한국, 전단·확성기 도발 그만하고 자숙해야”

이인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0:56]

[전문] 김여정 부부장 “한국, 전단·확성기 도발 그만하고 자숙해야”

이인선 기자 | 입력 : 2024/06/10 [10:56]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9일 대북 전단 살포,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와 관련해 담화를 발표했다.

 

김 부부장은 “대한민국은 탈북자 쓰레기들의 도 넘은 반공화국[반북] 심리 모략 책동에 대한 우리의 거듭되는 대응 경고에도 불구하고 지난 6일과 7일 또다시 우리 국경 너머로 정치 선동 오물들을 들이미는 도발 행위를 묵인하여 상황을 악화시켰다”라며 “우리는 이미 경고한 바대로 8일 밤과 9일 새벽 시간에 기구 1,400여 개로 휴지 7.5톤을 한국 국경 너머로 살포하였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뒤져보면 알겠지만 우리는 빈 휴지장들만 살포하였을 뿐 그 어떤 정치적 성격의 선동 내용을 들이민 것이 없다”라며 “한국의 쓰레기들이 우리에게 들이민 도발적인 정치 선동물과는 전혀 성격이 다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부부장은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우리의 대응 행동은 9일 중으로 종료될 계획이었지만 상황은 달라졌다”라며 “그 이유는 한국이 행동으로 설명해주었다. 국경지역에서 확성기 방송 도발이 끝끝내 시작된 것이다. 이는 매우 위험한 상황의 전주곡이다”라고 비판했다.

 

김 부부장은 “서울의 정객들은 바람 부는 방향에 따라 ‘표현의 자유’와 ‘도발’을 규제 판별하는 세계적으로 유일무이하고 기괴한 기형적 논리로 저들의 입장을 정당화해보려고 모질음을 쓰고 있으며 저들의 도전적 망동에 대한 우리의 대응 행동에 대해서는 또다시 확성기 방송 도발을 재개한다는 적반하장격의 행태를 공식화하는 것으로써 계속하여 새로운 위기 환경을 조성하였다”라고 규정했다.

 

김 부부장은 “대한민국의 지저분하고 유치한 처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우리의 대응 입장을 밝힌다”라며 “만약 한국이 국경 너머로 삐라 살포 행위와 확성기 방송 도발을 병행해 나선다면 의심할 바 없이 새로운 우리의 대응을 목격하게 될 것”, “쉴 새 없이 휴지를 주워 담아야 하는 곤혹은 대한민국의 일상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리고 “서울이 더 이상의 대결 위기를 불러오는 위험한 짓을 당장 중지하고 자숙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담화 전문이다.

※ 원문의 일부만으로는 내용을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고 편향적으로 이해하거나 오해할 수도 있기에 전문을 게재합니다. 전문 출처는 미국의 엔케이뉴스(NKnews.org)입니다.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

대한민국은 탈북자 쓰레기들의 도 넘은 반공화국 심리 모략 책동에 대한 우리의 거듭되는 대응 경고에도 불구하고 지난 6일과 7일 또다시 우리 국경 너머로 정치 선동 오물들을 들이미는 도발 행위를 묵인하여 상황을 악화시켰다.

지난 6일부터 8일 사이에 황북도 신계군, 토산군과 개성시 장풍군, 판문구역, 강원도의 고산군, 평강군, 철원군을 비롯한 국경 부근의 우리 지역들에서 너절한 정치 선동 오물들이 발견되었다.

우리는 이미 경고한 바대로 8일 밤과 9일 새벽 시간에 기구 1,400여 개로 휴지 7.5톤을 한국 국경 너머로 살포하였다.

뒤져보면 알겠지만 우리는 빈 휴지장들만 살포하였을 뿐 그 어떤 정치적 성격의 선동 내용을 들이민 것이 없다.

한국의 쓰레기들이 우리에게 들이민 도발적인 정치 선동물과는 전혀 성격이 다르다.

최소한의 이 같은 우리의 대응은 정당하고도 매우 낮은 단계의 반사적인 반응에 불과할 뿐이다.

해당한 우리의 대응 행동은 9일 중으로 종료될 계획이었지만 상황은 달라졌다.

그 이유는 한국이 행동으로 설명해주었다.

국경지역에서 확성기 방송 도발이 끝끝내 시작된 것이다.

이는 매우 위험한 상황의 전주곡이다.

서울의 정객들은 바람 부는 방향에 따라 《표현의 자유》와 《도발》을 규제 판별하는 세계적으로 유일무이하고 기괴한 기형적 논리로 저들의 입장을 정당화해보려고 모질음을 쓰고 있으며 저들의 도전적 망동에 대한 우리의 대응 행동에 대해서는 또다시 확성기 방송 도발을 재개한다는 적반하장격의 행태를 공식화하는 것으로써 계속하여 새로운 위기 환경을 조성하였다.

대한민국의 지저분하고 유치한 처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우리의 대응 입장을 밝힌다.

만약 한국이 국경 너머로 삐라 살포 행위와 확성기 방송 도발을 병행해 나선다면 의심할 바 없이 새로운 우리의 대응을 목격하게 될 것이다.

쉴 새 없이 휴지를 주워 담아야 하는 곤혹은 대한민국의 일상이 될 것이다.

나는 서울이 더 이상의 대결 위기를 불러오는 위험한 짓을 당장 중지하고 자숙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

2024년 6월 9일

평양(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