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123 2020/05/03 [14:05]

    수정 삭제

    명복을 깊이 빕니다. 그의 몸은 갔으나... 그의 행적은 남아있는 우리들의 마음속에 영원할 것임. 그게 영생 아닐까요?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