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르대학교, 북 사상연구 홍보센터 설립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5/05/06 [12:36]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아무르주립대학교     © 아무르대학홈페이지

 

▲ 아무르주립대학교  



6일 연합뉴스는 북이 러시아 아무르주립대학교에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노작 등을 기증한 기증식을 여는 러시아 전승절 기념행사를 둘러싼 북러관계 ‘이상기류설’을 잠재우고 북러협력관계에 이상 없음을 보여주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본지에서는 애초부터 김정은 제1위원장이 러시아승전기념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보면서 그것과 북러관계는 아무 관련이 없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북은 한번도 김정은 제1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할 것이란 공식발표를 한 적이 없다. 그저 러시아에 그럴 것이라고 무리한 예측을 보도했고 이를 우리 언론들이 무비판적으로 확대 재생산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하면 남북정상회담도 가능할 것이네, 북중정상회담도 이루어질 것이네 하는 보도가 하도 많이 나오길레 본지에서 과도한 예측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그런데 본지 예측 그대로 북에서 김영남위원장을 보내는 것으로 공식보도를 하자 이번에 러시아가 북이 원하는 지원을 안 해주어 그럴 것이네 어쩌네 하는 말도 안 되는 분석이 나오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그런 국제사회의 눈길을 의식해 북이 북러관계가 이상 없다는 보여주기행사까지 하고 있다 보도까지 접하고 보니 안타깝다.

 

이번 도서기증식 보도를 객관적으로 잘 분석해보면 북러관계에 놀라운 질적 변화를 보여주는 내용이 담겨있음을 분석하는 것이 참다운 기자의 자질이 아닐까 생각한다.

보도를 한번 보자.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28일 러시아 아무르 국립인문사범대학에서 하바롭스크 주재 북한 부총영사가 참석한 가운데 김일성 주석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노작 등 북한 도서 기증식이 열렸다고 6일 보도했다.
아무르 국립대 측은 앞으로 북한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홍보센터도 만들 것이며, 북한 주요 대학들과의 교류·협력에 나서겠다고 밝혔다.]-6일 연합뉴스 보도 중에서

 

25여년 북에 대해 연구하고 보도해오면서 외국의 대학교에서 공식적으로 북의 지도자의 노작 즉, 북의 사상을 연구 홍보하는 센터까지 만들고 북의 주요 대학들과 교류협력사업을 진행하겠다고 선언한 경우는 보지 못했다. 아무르대학교에서 러시아 정부의 허가 없이 이런 연구를 진행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러시아와 북의 관계가 대단히 높은 차원으로 올라서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지난해 평양에서 열린 4월 친선의 봄 축전행사에 참가한 러시아의 예술단이 러시아와 북은 하나의 태양을 모신 나라라는 내용의 노래를 불러 그를 관람하고 온 미주 동포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고 했었는데 이번 아무르대학교의 결정을 보니 북러관계가 사상문화적인 측면으로까지 확대되어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국제정세분석가들이 북러관계연구에 있어 또 하나 주목할 지점이 아닐 수 없는 일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우물안개구락지 15/05/06 [14:25]
무슨수를 쓰뎐지 갖은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 거짖선동과 진실을 숨기기에 바쁜 남괴뢰 쓰레기,기레기들.정권눈밖에나면 근잘로 아웃,밥줄끊어지고 실업자행렬에 들쎄라 알아서 설설기는 기레기.청와궁씹질마왕이 그리 무셥나? 그래?자 진실을 숨기지못할것.온갖구정물에 삶아진 기레기들의 모습을 온인민이 알아볼것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