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각하면 항쟁이다! 헌재는 탄핵하라!”
- 박근혜완전탄핵 비상농성단, 헌재 앞 농성 돌입 -
편집국
기사입력: 2017/03/09 [00:05]  최종편집: ⓒ 자주시보
▲ 헌재의 최종 선고기일이 확정된 8일 '박근혜완전탄핵 비상농성단'은 탄핵인용을 촉구하며 비상농성에 돌입했다.     © 편집국

 

박근혜 탁햄심판 최종선고 기일이 310일로 확정된 8, ‘박근혜완전탄핵 비상농성단(이하 농성단)’820분 헌재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재의 탄핵인용을 촉구하며 농성에 돌입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광운대학교 하인철 학생은 박근혜 정권은 민주, 민생, 평화 등은 제쳐두는 정권이었고, 서민을 위한 정책 보다는 소수 재벌을 위한 정권이었다고 규정했다. 그는 이번 탄핵 정국은 비단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때문만이 아니라며 지금까지 박근혜 정권에서 저질러왔던 악행과 부조리가 부메랑이 되어 박근혜에게 되돌아 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  피켓을 들고 있는 참가자들.   © 편집국


그는 모든 국민들은 박근혜의 안하무인하고 자신이 여왕인줄 아는 태도에 질렸고”, “더 이상 그녀의 불통에 응답해 줄 국민들은 없을 것이이라며 헌재의 탄핵인용을 촉구했다.

 

청년당 추진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장송회 씨는 금요일로 최종 선고기일이 잡힌 것을 보면 탄핵 인용 가능성이 높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도 아직은 모르는 일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박근혜 측에서 끝까지 자신들의 범죄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탄핵 기각 가능성이 0%가 되도록 시민들이 탄핵 인용을 요청해야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맞은편 수운회관 인근에서 진행되고 있는 탄핵반대 집회와 관련해 폭력적인 행위를 하는 자들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몇 일전 청년당 추진위원회가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와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등을 고발한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서울지역 청년모임인 새바람 윤선애 대표는 일부 정치인이 촛불은 꺼질 것이라고 했지만 지난해 겨울에 시작된 촛불이 3월에도 이어지고 있다며, 광장의 요구는 단 하나, 박근혜가 내려오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표는 310, 너무 늦었다고 생각하지만 이제라도 반드시 탄핵소추안이 인용되어서 상식적인 대한민국이 되었으면 한다고 이야기 했다.

 

윤 대표는 기자회견 시작 전 헌재 앞에 갔는데,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버젓이 탄핵기각 시위를 하는데도 자신만 경찰들에 의해 끌려 나왔다며 부당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 기자회견문을 낭독 중인  김유정 대학생당 대표.   © 편집국


농성단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헌재에 탄핵인용을 촉구하며, 만에 하나 탄핵이 기각된다면 이 땅의 민주주의와 정의를 위해 탄핵기각 전면무효, 박근혜 즉각퇴진, 조기대선 실시를 촉구하며 청와대를 향해 비폭력 평화행진을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 기자회견 직후 참가자들은 안국역 인근에서 간단한 집회를 이어갔다.     © 편집국
▲ 집회를 진행하고 있는 비상농성 참가자들.     © 편집국


농성단은 기자회견 직후 안국역 인근으로 이동해 집회를 진행하고 1인시위를 이어갔다. 농성단은 헌재의 탄핵여부가 결정되는 10일 오전까지 농성을 이어갈 계획이며, 농성기간 중 1인시위, 탄핵 인용 24시간 카운트다운 기자회견, 촛불 집회, 릴레이 강연회, 시민재판소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 참가자들은 릴레이 1인시위를 이어갔다.     © 편집국

 

-------------------------------------------------------------------

<탄핵인용촉구 비상농성에 돌입하며>

 

헌재는 주권자인 국민의 뜻을 받들어 탄핵을 인용하라!

 

박근혜 탄핵선고 기일이 310일로 확정되었다. 지금까지 특검조사에서 밝혀진 사실만으로도 박근혜가 탄핵되어야 할 이유는 차고 넘친다. 또한 국민의 80%이상이 탄핵을 요구하고 있다. 헌법재판소가 주권자인 국민을 위한 기관이라면 당연히 탄핵을 인용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상황을 낙관하기에는 이르다.

박근혜와 그 비호세력들은 국민들을 기만하며 끝끝내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탄핵기각을 위한 준동도 극에 달해있다. 탄핵반대 집회는 쿠데타'내란' 선동, 폭력의 장으로 되었으며, 헌법재판관의 신상 공개와 신변 위협까지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심지어 탄핵반대 집회에 청와대가 개입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고, 국정원의 헌재 사찰까지 밝혀졌다. 박근혜가 임명한 재판관을 포함해 헌법재판관들의 성향 역시 대체로 보수적이다.

 

탄핵기각의 가능성이 단 1%라도 있다는 것 자체가 국민으로서 용납할 수 없다.

헌재가 결정을 내릴 때까지 가만히 앉아 기다릴 것이 아니라 주권자인 국민의 명령이 무엇인지를 다시 한 번 헌재에 정확히 전달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이 시간부터 탄핵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비상농성에 들어간다.

 

만에 하나 탄핵이 기각된다면 우리는 국민들과 함께 지금보다 더 큰 박근혜 퇴진의 촛불항쟁을 만들어 갈 것이다.

헌법재판소 결정에 무조건 따르겠다는 정치권의 입장은 국민들을 무시한 기만적인 입장일 뿐이다.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국가기관은 존재이유가 없다.

헌재가 못한다면 국민들이 나서서 국정농단 세력을 청와대에서 끌어낼 것이다. 우리는 이 땅의 민주주의와 정의를 위해 탄핵기각 전면무효, 박근혜 즉각퇴진, 조기대선 실시를 촉구하며 청와대를 향해 비폭력 평화행진을 진행할 것이다.

 

탄핵이 기각된다면 박근혜와 그 비호세력의 정치보복 가능성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탄핵반대 집회에서 나오는 계엄령을 선포하라’, ‘빨갱이는 죽여도 된다는 구호들을 결코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 촛불에 대한 대대적인 탄압과 공안몰이를 통한 정치보복과 '촛불끄기'가 예상된다.

 

박근혜 국정농단사태에 대한 심판의지를 더욱 확고히 보여줘야 할 때다.

우리는 이 자리에서 헌재의 판결을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볼 것이다. 나아가 판결 이후 국민주권시대 새로운 대한민국이 나가야할 방향에 대해 국민들과 함께 이야기할 것이다.

 

이미 국민들은 국가의 주인, 정치의 주인으로 나서며 대한민국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헌재가 어떤 결정을 내린다해도 자각한 주권자로 촛불항쟁에 나선 국민들의 걸음은 거침없을 것이다.

헌재는 주권자인 국민의 뜻을 받들어 탄핵을 인용하라!

 

201738

탄핵인용촉구 비상농성단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인용이든 기각이든 그것은 다 똑같은 출발선이다 괜찮다 17/03/09 [01:14] 수정 삭제
  인용이 돼 또다른 모리배집단에 의한 정권교체도 정답은 아니다. 기각이 되어 극우매국배족집단들이 계속 득세를 해도 정답은 아니다. 정답은 국민들이 바라는 세상이다. 그 세상이 오기전까지는 정답은 없다. 중단없는 전진만이 승리를 이끈다. 반양키 반쪽바리 반외세 민족자주정부 수립과 국민직접민주주의 외에는 다 거짓이다. 이것이야말로 우리가 살수있는 최소한의 명제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세상의 변화라는 건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때론 엄청난 희생을 각오해야 한다. 지금까지 보여준 남한내 민중의 세상변혁 역량은 초보적인 수준이다. 하지만 제대로된 정치지도세력,조직의 이끔이 있다면 상황은 완전히 바뀔수있다. 근데 그런 세력의 등장을 원천적으로 막고 있는 세력이 너무 많다. 어떤 선택을 해야할 지 고민중이다. 극단적인 상황에서는 극단적인 선택이 최선의 길일 수도 있음을 고민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