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검찰 출두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17/03/21 [09:42]  최종편집: ⓒ 자주시보

 

2017년 3월 21일 오전 9시 15분 삼성동 자택에서 차랑을 타고 출발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9분 만인 24분 서울지방검찰청 서문의 포토라인에 섰다. 삼성동을 출발한 박 전 대통령 차량은 서초역 방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서문을 통해 청사로 진입했다

 

전직 대통령으로선 4번 째 검찰조사 대상이며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것은 3번째다. 전직 대통령 가운데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는 건 박 전 대통령이 처음이다.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전직 대통령 박근혜는 터지는 카메라 세례를 받으며 "국민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라고 말한 뒤,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습니다"라는 두 마디만을 남기고는 검찰청안으로 들어갔다.

 

 

▲  검찰청 포토라인에서 심경을 말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앞서 검찰은 지난 15일 박 전 대통령에게 오늘 오전 9시 30분에 출석하라고 통보했었다.

    

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10층 특수1부 검사실 1001호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는 직권남용과 뇌물 수수 등 13가지다. 이 혐의에 대해 한웅재 부장과 이원석 부장 등 특수통 검사들의 집요한 잘문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어제(2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밤 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고했다.

 

아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날 검찰청에 출두하는 모습을 담은 여러 광경이다.

 

▲ 삼암한 경계가 펼쳐진 검찰청 인근 도로    © 이준화 기자

 

▲  옥상에서 잡은 검찰청 마당   © 특별취재팀 기자

 

▲ 검찰청 서문 포토라인    © 특별취재팀

 

▲  미리 도착하여 박 전 대통령을 기다리는 경호원들   © 이준화 기자

 

▲  박근혜 검찰출두를 저지하기 위해 모인 박사모 회원들  © 이명수 기자

 

▲  취재진들의 취재경쟁   © 이명수 기자

 

 

[신문고 뉴스] [서울의 소리] 공동취재  편집 =임두만 / 취재 =이명수 이준화 기자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