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주북 외교 대표들에게 '최고수뇌부 테러기도' 설명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7/05/11 [20:24]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 외무성은 11일 인민문화궁전에서 북 주재 외교 및 국제기구 대표들을 위한 정세통보 모임을 열어 최근 국가보위성이 밝힌 생화학물질에 의한 최고수뇌부 테러 기도에 대해 설명했다.

 

통일뉴스에 따르면 한성렬 외무성 부상은 “미 중앙정보국과 공모 결탁한 국정원의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노린 특대형 테러 음모행위를 극비밀리에 추진시켜온 데 대하여 자료적으로 폭로하고 테러 광신자들을 마지막 한 놈까지 찾아내어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릴 공화국 정부의 원칙적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성렬 외무성 부상은 제2, 제3의 특대형 범죄가 다시 시도될 수 있다고 우려하며 “우리 식의 반테러 타격전은 즉시에 다발적으로 강도 높이 개시될 것”이라고 강조다.

 

그러나 한성렬 외무성 부상은 이에 해당하는 해외 체류 용의자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다

 

북 주재 외교 및 국제기구 대표들은 미 중앙정보국과 국정원의 테러 음모행위에 대하여 커다란 우려를 표시하면서 북의 원칙적 입장에 이해를 표시했다고 통일뉴스는 보도했다.

 

지난 5일 북 국가보위성 대변인 성명에서 미 CIA와 국정원이 북의 '최고 수뇌부'에 대한 생화학 테러 모의를 적발했다고 주장하며 '정의의 반(反) 테러 타격전'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쪽집게처럼 부탁해 17/05/12 [01:07] 수정 삭제
  정확히 짚어서 CIA 관련자와 국정원 관련자만 조준사격해주기를...이젠 서로가 화해하고 상부상조할 때가 되었잖은가. 우리는 다른 민족도 아닌 서로 얼싸안아야할 같은 친족. ?? 친일파와 사대주의자놈들은 우리 나라 미래의 암세포. 이것들은 반드시 외과수술해야...
Nor Confirm,Nor Deny 경계인 17/05/12 [11:02] 수정 삭제
  地球上 모든나라의 정보기관은 자국의 국익을위해 정보활동함. 문제는 그목적이 攻勢的이냐?(美,CIA처럼 정보공작활동으로 적국을 괴멸,파탄) 아니면 獨,日,中, 加,豪같이 대내외 수집정보를 국익향상에 활용하는 守勢的활동이냐?에 傍点임.政權이 결정함.우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