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법과 트라우마
정설교 화백
기사입력: 2017/05/11 [22:30]  최종편집: ⓒ 자주시보

▲    국가보안법은  국가인권위에서 폐지 권고가 있었지만

헌법재판소와 한나라당 의원들에 의하여  무산되었다.© 정설교 화백

▲   보안법 농성 의원들 경찰이 끌어내고 있다.  © 정설교 화백

▲     © 정설교 화백


 

3년에 1번꼴

3번의 압수수색

의경이 내 집 진입로를 가로막고

여경은 내 어머니를 방으로 몰고

20여명의 경찰에 의하여

내 집 부엌에서 물도 먹을 수 없는 현실

나는 지금도 가위눌림에 벌떡 잠을 깨고

불안과 초조로 두리번두리번

농촌의 아낙으로 거름지게도 마다않던

아내가 왜 집을 나갔는지

그 이유를 알만한데

종북몰이 우익들의 준동은

더 우심하여

종북좌파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었다고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

조심조심

더 글을 조심하고

한반도에 평화와 통일운동

민족의 구성원으로 절실하지만

나는 아직도 케케묵은 국가보안법에 의하여

시인이라는 이름에

표현의 자유를 상실하고 

소쩍새가 울고 있는 전설같은 봄밤

악몽에 시달린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아이고 안타깝네요 아이고 17/05/12 [02:52] 수정 삭제
  선생님의 사연을 들으니 국가보안법이 어서빨리 폐지돼야한다는 생각이 다시금 듭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조국 민정수석이 국가보안법 폐지론자인데 과연 자신의 뜻을 관철할련지...
국가보안법 선지자 17/05/12 [08:31] 수정 삭제
  내(정권)보기에 니 간첩 또는 종북분자 같다..아니라면 간첩,또는 종북아니라는 증거를 보여주라,확실하게..안그러면, 니 간첩, 종북맞제..?'하며 다구친다.만일 귀하에게 이런경우가 온다면..?
문재인이 보안법폐지? bee 17/05/12 [10:17] 수정 삭제
  꿈깨셔!!
이제 똥은 다쌌거든~
기대하겠습니다. ㅋㅋㅋ 17/05/25 [21:53] 수정 삭제
  문대통령 시대에 반드시 개정원법(국가 보안법)을 폐지 해주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