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극적 외교 펼치는 文 정부, 한중 관계회복 성공할까
박한균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7/05/12 [19:34]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사진-인터넷>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를 시작으로 1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과 연쇄통화를 통해 정상외교를 빠르게 복원시키고 있다.

 

특히 문 정부는 출범 직후부터 한중 관계를 복원하기 위한 시도를 전방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먼저 중국이 노골적으로 한국을 배제했던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초청장을 문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보내온 데 이어, 우리 정부도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을 단장으로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그동안 한국에 사드 보복 조치를 퍼붓던 중국이 이처럼 돌변한 분위기는 일단 신정부 출범 이후 사드 관련 한국의 입장 변화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사드 배치 결정 절차나 미국 측과 협의 과정 등에 문제가 있을 수 있는 만큼 국회를 비롯한 새 정부에서 이를 규명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왔으며 취임사에서도 "사드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 중국과 진지하게 협상하겠다"는 원칙을 밝혔다.

 

특히 시 주석과 통화에서는 "사드 배치와 관련한 중국의 관심과 우려를 잘 안다"고 말하는 등 박근혜 정부나 과도 정부 시기의 '조속 배치'와는 결이 다른 언급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향후 한중관계 개선 흐름이 지속할 경우 북핵 공조와 사드 보복 완화, 한반도 긴장 완화 등 측면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낳을 것으로 관측된다.

 

먼저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화한 사드 보복으로 한국 기업들의 피해가 극심한 상황에 양국 고위급 접촉 강화는 민간교류 분야를 포함해 전반적인 분위기 전환의 첫걸음이 될 전망이다.

 

지난 박근혜 정부가 한중 외교와 남북관계를 파탄 내놓은 형국에서 새 정부가 국민들의 뜻을 제대로 대변해 지혜로운 외교를 펼쳐나갈지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꽁꽁 얼었던 한중관계가 풀리게 되면 자연스레 향후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는 데도 수월할 것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가 중국과의 손을 놓지 않으면서 미국을 잘 컨트롤 함으로써 운신의 폭을 넓혀 나가는 것이 옳은 방법일 것이다. 앞으로 중국과의 대화가 양국 모두에게 만족할만한 수준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해 본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현 정권이사드 철거해야할 사항이지 111 17/05/13 [12:02] 수정 삭제
  한미동맹파기 - 사드철거 -

ㅋㅋㅋ

중국돈ㅇ ㅣ 탐나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