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국가안보실, 문재인 정부에 중요 자료 전혀 안 넘겨...
북핵문제나 사드배치 문제 등 미국과의 협의 내용을 다른 루트로 파악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5/17 [21:18]  최종편집: ⓒ 자주시보
JTBC가 17일 "청와대의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팀이 박근혜가 임명했으나 아직 남아 있는 안보실장 김관진으로부터 아무런 현안 보고도 받지 못한 상태이고, 자료 역시 넘겨받은 것이 전혀 없다"며 "상식적으로 잘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단독 보도했다.

JTBC 영상 갈무리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현안을 주도하는 건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TF 단장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각국 정상과 통화할 때 배석해 지원했고, 16일에는 매튜 포틴저 백악관 안보보좌관을 만나 한미정상회담 조기 개최를 합의했다.

JTBC 보도에 따르면 정 단장은 "현재의 국가안보실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거나 자료를 넘겨받은 것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남아있는 자료가 확인되지 않아 북핵문제나 사드배치 문제 등 미국과의 협의 내용을 다른 루트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정 단장은 "황교안 전 권한대행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의 통화내용, 사드 비용 논란을 낳았던 김관진 실장과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내용이나 배경 등에 대한 어떤 설명도 들은 게 없다"고 덧붙였다.


박근혜가 임명한 김관진 실장의 국가안보실 라인은 그대로 청와대에 남아 있지만 이런 내용을 전달받지 못했고 결국 자체 채널로 확인했다는 것이다. 

정 단장은 " 자체적으로 준비한 정보와 계획에 따라 시급한 현안부터 해결해나가고 있다"고도 말했다.

정 단장은 "다만, 지난 1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때는 문재인 대통령이 위급 상황으로 판단해 김관진 실장이 직접 보고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즉각 국가안보실의 모든 자료가 문 대통령에게 보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 (전 청와대 국방보좌관실 행정관)은 "한미정상회담 일정이 합의되고 주변국에 특사가 파견되는 이 시점에서 지난 정부의 중요한 안보정책 결정 과정의 모든 문서와 자료들 조속히 확보해야 외교·안보가 정상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