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화성-14’형 이전에는 보지 못한 신형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17/07/06 [12:10]

미 국방부 ‘화성-14’형 이전에는 보지 못한 신형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7/07/06 [12:10]

 

▲ '화성-14'형이 하늘로 날아가는 모습 [사진출처-인터넷]     

 

미국 국방부 제프 데이비스 대변인이 지난 4일 ‘화성-14’형 대륙간탄도미사일은 “이전에는 보지 못한 신형”이라고 밝혔다.

 

6일, 미국의소리(VOA)는 제프 데이비스 국방부 대변인은 5일 기자들에게 북이 발사한 미사일에 대기권 재진입체가 있고 새로운 이동식 발사대에서 발사됐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이번 ‘화성-14’형은 5천 500km 이상을 비행할 능력이 있으며 실제로 핵탄두를 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는 능력이나 완전한 대기권 재진입 능력을 보유했다는 증거는 여전히 없다고 말했다.

 

한편 북은 지난 4일 시험발사한 ‘화성-14’형 대륙간탄도미사일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의 심장부를 타격할 수 있다’며 만족을 기뼈했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