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전문가, '화성-14'형 발사 7.3일 북 전략군절 1주년 기념하는 의미
박한균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7/07/07 [12:23]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조선인민군 전략군     ©자주시보


미국의 소리(VOA)방송은 북이 7월 3일 북 전략군절과 7.4일 은 미국의 독립기념일을 기해 ‘화성-14’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했다는 북 전문가들 의견을 보도했다.

 

북 전문가인 김진무 숙명여대 국제관계대학원 교수는 "북한이 작년에 전략군절을 만들었는데, 7월3일인데, 전략군절 창립 1주년을 기념하는 미사일 발사 의미도 있다고 봅니다.”라고 이야기 했다.

 

북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3일 핵과 미사일 운용 부대인 전략군 창설기념일인 ‘전략군절’을 맞아 이 부대가 ‘조국의 자랑이고 힘’이라고 선전했다.

 

북은 2401년 3월 인민군 ‘전략군 대변인’ 담화를 발표하면서 전략군 창설을 공식화 했으며지난해 6월 북 최고인민회의는 정령 1777호를 통해 ‘김정일 위원장이 전략군을 조직한 1999년 7월3일을 기념하기 위해 전략군절을 결정한다’고 선포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김동엽 연구위원은 “미사일지도국이 전략로켓군으로 바뀌었고 그게 다시 전략군으로 바뀌었어요. 전략미사일, 그러니까 대륙간탄도미사일, KN-08이나 대포동 이런 탄도미사일 계열을 주로 운영하고 관리하는 곳이라고 생각하시면 돼요.”라고 설명했다.

 

병력 1만 명의 전략군은 산하에 스커드 미사일, 노동미사일, 무수단 미사일, 대포동 미사일을 이미 실전배치했다. 또 장거리 화성 미사일과 중거리 북극성 2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인 북극성 1형 미사일 등을 개발했다.

 

한편 북은 미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을 포함 북을 압박하고 제재하는 그 누구라도 북을 걸고 넘어들 수 없도록 자위적 핵 억제력을 강화해 왔다. 비로서 북은 ‘화성-14’형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성공을 이루었으며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문제에서 민족의 자주권을 행사하는 중심에 서게 됐다고 북은 주장하고 있다.

 

미국은 이에 대해 강력한 조치로 대응해 나서고 있으며 북핵문제와 한미연합훈련은 별개의 문제라며 한미간의 관계를 계속 유지해 갈 입장을 내비쳤다. 또한 한반도 내 사드배치 관련 입장도 변화가 없음을 밝혔다.

 

이로써 북미간의 군사적 긴장은 더욱 .높아질 가능성이 있으며 북핵문제를 둘러싸고 중국과 러시아의 갈등도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희망사항 17/07/07 [12:47]
그런데 무슨 전략군 띄우기?-그렇게 미국의 편역을 들고 싶을까? 수정 삭제
위대한 여행길 17/07/07 [16:19]
지난 6.7천년의 장구한 인류패륜, 반역배신, 파괴 살인의 역사가 곧 역사의 무덤속으로 들어가는 위대한 여정이 시작됐다.
화살같이 시간은 빨리 지나갔지만 그 억만의 시공간속에 속절없이 스러져간 수많은 고귀한 인류의 삶은 너무도 안타까웠다. 이제 그런 악마의 손에서 좌우되는 인간세상은 종식돼야한다. 그 위대한 여정을 하늘씨앗을 자신 생명의 원천으로 받은 위대한 하늘민족 우리 한민족이 주도한다.
70여억 인류에게 새로운 사람세상, 인류 상생대동세상을 만들어 주기위한 한민족의 위대한 헌신과 봉사의 역사가 비로소 시작되는 것이다.
천지신명이시여 억척같이 버티며 하늘사명을 다하기 위해 온갖 시련과 고통을 견뎌내어 결국 인류소생의 대업을 완수하려는 위대한 한민족에게 우주최고 최대의 영광과 가호를 주소서!!
수정 삭제
재정 17/07/07 [16:39]
화성 14호는 민족의 대경사라 본다 이것은 남한의 매국노 언론과 매국정치인에 대하여 아주 깔금하게 청소할수 있는 기회가 될것이다 그리고 경제정책과 식량정책을 잘해 가장 강력한 국가를 만들수 있는 기회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