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민중정당-민중연합당, 합당 합의
편집국
기사입력: 2017/09/09 [00:09]  최종편집: ⓒ 자주시보
▲ 김창한 민중연합당 상임대표와 김종훈 새민중정당 상임대표가 통합을 위한 합의문을 채택했다. (사진 : 민중연합당)     © 편집국

 

민중연합당과 새민중정당이 1015일 합당할 예정이다. 김창한 민중연합당 상임대표와 김종훈 새민중정당 상임대표는 97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합의문을 채택했다.

 

8일 공개한 합의문에 따르면, 두 당은 신설합당방식으로 1015일 합당대회 및 광장출범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의 당명은 공개모집을 거쳐 직접민주주의 방식으로 결정한다.

 

2018년 지방선거 이후 3개월 이내에 동시당직선거를 진행하며, 그 시기까지 과도기 당 운영을 위해 과도기 운영방안을 마련했다. 또 새 진보정당의 강령은 합당 직후 1개월 이내에 강령제정위원회를 구성해 내년 지방선거 이후 제정하기로 했다.

 

두 당은 기본정책으로 국민주권시대의 완수, 일하는 사람들이 주인 되는 세상 건설, 민중의 직접 정치 실현, 연합의 정치, 단결의 정치 실현, 일제 식민지 지배와 불평등한 한미관계 청산, 초국적 자본 및 재벌독점체제 해체, 전쟁과 분단 체제 해체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존중과 포용의 사회 실현, 성평등 실현과 청년이 사회의 주역이 되는 사회 실현, 생태위기 극복 및 세계의 착취당하는 민중 및 억압당하는 민족과 국제연대를 실현 등 10가지를 제시했다.

 

두 당은 또 합의문에 동의하는 정당과 단체, 개인과 최대한 단결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합의문>

 

1. 민중연합당과 새민중정당은 신설합당방식으로 1015일 합당대회 및 광장출범식을 개최한다.

 

2.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의 당명은 공개모집을 거쳐 함께하는 모든 사람들이 참여하는 직접민주주의 방식으로 결정한다. ‘당명결정 방식은 아래에 첨부한 바와 같다.

 

3.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은 2018년 지방선거 이후 3개월 이내에 동시당직선거를 진행한다. 그 시기까지 과도기 당 운영 관련한 구체적 방안은 과도기 운영방안에 따른다.

 

4. 과도기 당 운영 관련하여 과도기 중앙당 지도집행체계의 구성은 아래에 첨부한 바와 같다.

 

5.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의 강령은 합당 직후 1개월 이내에 강령 제정위원회를 구성하고 당 내외 의견을 수렴하여 2018년 지방선거 이후에 제정한다. 다만,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의 정신을 표현할 수 있는 주요 과제를 정리하여 기본정책으로 삼는다.

 

6.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의 당헌당규는 아래에 첨부한 바와 같다. 필요한 당규는 추가하기로 한다.

 

7. 신설합당 방식에 따른 제반 집행사항은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결정한다.

 

8. 위 합의에 동의하여 참여하는 정당, 단체. 개인과도 최대한 단결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한다.

 

2017.9.7

민중연합당 상임대표 김 창 한

새민중정당 상임대표 김 종 훈

 

--------------------------------------------------------------------

<기본정책>

 

1. 우리는 촛불혁명을 계승하여 자주와 평등의 새 시대, 직접민주주의를 구현하여 국민주권시대를 완수한다.

 

2. 우리는 갑오농민전쟁과 3.1운동, 4.19혁명, 5.18민중항쟁, 6월 민주항쟁과 7~9월 노동자대투쟁, 촛불혁명 등

도도히 이어져온 민중투쟁의 역사와 정신을 계승한 정당으로 일하는 사람들이 주인 되는 세상을 건설한다.

 

3. 우리는 노동자 농민 빈민 여성 청년학생 등 민중의 직접 정치를 실현하고, 민중 자신의 힘으로 노동존중 인간 존중의 새로운 사회를 실현한다.

 

4. 우리는 진보정당 운동의 역사와 정신을 계승과 동시에 성찰하면서 다양한 계급 계층 및 정파의 차이를 존중하고 힘을 모으는 연합의 정치, 단결의 정치를 실현하여 진보집권을 위해 나아간다.

 

5. 우리는 일제 침략과 식민지 지배의 잔재를 청산하고,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하여 사회 전 분야에서 민족의 자주권을 확립한다.

 

6. 우리는 초국적 자본 및 재벌독점체제를 해체하고, 노동자 농민 빈민 여성 청년학생 등 모든 민중이 경제의 주인이 되는 평등사회를 실현한다.

 

7. 우리는 6.15공동선언과 10.4 선언을 계승하여 전쟁과 분단 체제를 해체하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며 평화지향의 중립적 통일국가를 건설한다.

 

8. 우리는 모든 차별과 배제에 반대하며 존중과 포용의 사회를 실현한다.

 

9. 우리는 사회 모든 분야에서 성평등을 실현하고, 미래 세대인 청년이 사회의 주역이 되는 사회를 실현한다.

 

10. 우리는 생태위기를 극복하고 자연과 인간이 생태적으로 공존하는 새 세상을 만들고, 세계의 모든 착취당하는 민중 및 억압당하는 민족과 국제연대를 실현하여 정의와 평화가 넘쳐흐르는 인류공동체를 구현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다음 선거부터 모든 선거에서 귀 진보정당을 지지할 것이니 이제는 진보정당 17/09/09 [11:26] 수정 삭제
  국민을 위해 많은 활동을 하시어 국민에게 든든한 믿음을 주시고 폭넓은 지지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지방선거, 총선과 대선 모두 승리하시어 국민이 소망하는 자주적인 나라와 북방 정책을 통해 통일하는 데 앞장 서 주시기 바랍니다. 북한과 어떤 형태라도 소통하시어 귀 진보정당이 요청하면 북한이 들어 줄 수 있는 역량을 국민에게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이 원하는 북한의 행동이 필요하면 휴전선에 나아가 큰소리로 북한을 향해 요청하십시오. 파이팅!
옛 통합진보당이 주장하던 한국 17/09/09 [14:37] 수정 삭제
  모병제를 실시해야 합니다.
모병제의 경고 무식이 17/09/15 [10:02] 수정 삭제
  병역 부익부 빈익빈이 더 고착화 되겠지요. 돈 없는 노동자나 민중들이 지원하면 돈 있는 부자들은 군대 갈 기회마져 사라지며,군의 국방력도 약해지지요. 어차피 서민층이 부자층보다 학력,체력,기득권 등등에서 열세이니까. 차라리 군대에 체벌과 폭력이 없고 월급다운 월급을 지급하여 '갈 만 한 곳'으로 만들어 주는 게 어떨까요? 비용은 더 들겠지만,형평성 차별 등이 없을 톄니까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