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한미 탄두중량 늘려도, 주체탄 앞에서는 썩은 막대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7/09/13 [16:00]  최종편집: ⓒ 자주시보

 

13, 노동신문이 겁에 질린자들의 부질없는 발광이라는 논평을 게재했다.

 

인터넷에 소개된 자료에 따르면 북은 논평에서 연속적인 대미초강경공세에 혼비백산한 문재인 정부가 미국과 미사일 지침을 개정하려는 것은 천둥소리에 놀라 이리저리 들고 날뛰는 미친개의 모습이라 비유하며 비판했다

 

이어 논평은 우리가 핵억제력 강화조치를 취하는 것은 날로 무분별해지고 있는 미국의 북침핵전쟁도발책동을 짓부시고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한 것으로서 철두철미 주권국가의 정정당당한 자주적 권리행사라고 주장하며 그에 대해서는 누구도 가타부타 시비하거나 간섭할 그 어떤 명분이나 리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논평은 계속해서 문재인 정부가 미국과 야합하여 미사일 지침을 개정하려는 것은 어리석은 망동이라 하면서 우리의 대륙간탄도 로케트가 우주를 날고 우리의 수소탄이 지구를 진동시키고 있는 때에 괴뢰들이 탄도미싸일의 탄두중량이나 늘여보겠다고 하는 것은 감탕속의 미꾸라지가 하늘의 룡이 되어보겠다는것 만큼이나 가소로운 짓이 아닐 수 없다.”라며 문재인 정부를 조소했다.

 

논평은 미국이 탄도미사일의 탄두중량을 늘일 수 있게 한 것은 급속도로 고도화되고 있는 북의 핵 억제력을 어째보려는 흉악한 속심이라 하면서 미국도 겨냥하여 비판했다.

 

계속해서 논평은 문재인 정부가 제아무리 탄도미싸일의 탄두중량을 늘인다 어쩐다 하며 허세를 부려보았댔자 그것은 우리가 보유한 주체탄, 강위력한 핵억제력앞에서는 썩은 막대기에 불과하다.”며 북의 군사적 힘을 과시했다.

 

또한 우리 공화국은 그 어떤 침략세력도 감히 덤벼들 수 없는 세계적인 핵강국, 군사강국이다.”고 강조하며 문재인 정부는 근본적으로 달라진 북의 전략적 지위와 막강한 위력을 잘 보고 엇서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를 갖고 '한·미 미사일지침상 한국의 미사일 탄두중량 제한을 해제'를 구두합의를 하였다.

 

한국은 지난 2012년 10월 개정된 ‘한·미 미사일지침’에 따라 미사일 개발에서 최대 사거리 800㎞에 탄두 중량 500㎏으로 제한이 있었으나, 지난 1일 한미 정상간 전화통화에서 탄두 중량을 1톤으로 늘려 유사시 북의 지하시설까지 파괴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희망수준으로 지침을 개정하기로 합의한 데 이어 지난 4일 한국의 미사일 탄두중량 제한을 해제하는데 합의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미시일중량 확대는 왜 필요하며 왜 미국의 허가를 받아야하며 왜 그 조건으로 미국무기를 몽땅 사줘야 하는가? 망명객 17/09/13 [17:05] 수정 삭제
  미친 무뇌아가 아니라면 떠올리기 어려운 발상을 떠벌리며 쏟아 내는 미친정부의 민낯이 보인다
당~~~나라군대 ;ㅣ 17/09/13 [18:22] 수정 삭제
  여군을 창녀쯤으로 여기고 무기며 군대내 필요물품과 식료품까지도 돈만되면 팔아먹으려는 군대가 부하병들을 가혹행위로 자살하거나 미치게 만드는 졸라 한심한 군대가 핵이아닌 수폭를 갖고 있는 북과 전쟁을 하지못해 안달하는 미친 총독부의 망령이 이나랄 지우는구나
에이 신경질 나서 저자는 17/09/13 [19:38] 수정 삭제
  111같은 인간쓰레기가 주둥이는 주구장창이네, 에이 신결질난다. 저런 동물이 인간군속에서 서식하고 있다는 사실은 저 멍저리같은 자와 인간이라는게 되우 부끄럽댕이, 벼락은 어디가서 잠자고 있나?
바보 멍청이 자식아 17/09/13 [19:40] 수정 삭제
  이 자슥아, 그래 핵이 무기가 아니면 네집에 부지깽이냐? 그런데 미쿡 똥구녕에 대가리 틀어박고 살려줍쇼를 외우며 눈물 코물이냐
우리의 로케트의 성능 무식이 17/09/15 [09:23] 수정 삭제
  우리 로케트의 사거리는 제한이 없으며 폭발력에도 한계가 없다. 우리가 지구를 깨버리는 건 일도 아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